메뉴

검색

펜타곤, 신형 스텔스 폭격기 B-21 레이더 공개…"개방형 시스템 아키텍처 적용"

노정용 기자

기사입력 : 2022-12-03 16:52

노스드롭 그루먼이 2일 미국 캘리포니아 팜데일에서 열린 행사에서 미 공군을 위해 개발된 새로운 첨단 스텔스 폭격기 B-21 레이더를 공개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노스드롭 그루먼이 2일 미국 캘리포니아 팜데일에서 열린 행사에서 미 공군을 위해 개발된 새로운 첨단 스텔스 폭격기 B-21 레이더를 공개했다. 사진=로이터
펜타곤은 2일(현지 시간) 미국 공군을 위한 차세대 장거리 스텔스 핵 폭격기 'B-21 레이더'(B-21 Raider)를 공개했다.


B-21은 중국 핵전력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이 진행 중인 1조 달러(약 1300조 원) 규모의 핵 억제력 개편 작업에서 첫선을 보인 무기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B-21은 캘리포니아 팜데일에 있는 노스롭 그루먼의 플랜트 42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대중들에게 처음 선보였다.

B-21은 이전 모델인 B-2와 유사한 "비행 날개" 모양을 가지고 있으며 장거리 및 공중 급유 기능을 사용해 전 세계에 재래식 무기와 핵무기를 전달할 수 있다. 특히 B-21은 1989년 첫 비행을 한 B-2 스피릿 폭격기 이후 30여 년 만에 미국이 개발한 기밀 폭격기다.

외신은 "B-21은 중국과의 충돌 우려가 커지는 것에 대해 국방부가 내놓은 답변"이라고 평가했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B-21은 전략 폭격기의 독창성과 혁신 면에서 지속적인 (미국의 전력) 우위를 보여주는 증거"라며 "다른 어떤 폭격기도 B-21에 필적할 수 없다"고 밝혔다.

폭격기는 2010년 달러 기준 약 5억5000만 달러 또는 오늘날 인플레이션 조정 달러로 약 7억5000만 달러의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미 공군은 최소 100대의 폭격기를 구매하고 B-1과 B-2 폭격기를 교체할 계획이다.

노스롭 그루먼은 다른 항공기에 연결하고 미래의 무기를 시스템 아키텍처에 쉽게 통합할 수 있는 능력을 고려할 때 이 비행기를 6세대 항공기라고 부른다.

노스롭 그루먼 아에로노틱스 시스템 부문 부사장 겸 총책임자 더그 영(Doug Young)은 "B-21은 유지 보수가 덜 필요하고 운영 비용과 가동 중지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는 내구성이 뛰어나고 스텔스가 가능한 낮은 관측 가능 표면 재료를 특징으로 한다"고 말했다.


2023년 중반에 첫 비행을 할 폭격기 중 6대는 다양한 조립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노스롭 그루먼, 업계 파트너, 공군 8000명 이상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무기 운용 체제에는 '개방형 시스템 아키텍처'가 적용됐다. 온라인 업데이트를 통해 미래 신무기도 언제든지 장착할 수 있게끔 진화형으로 설계됐다는 설명이다.

이 폭격기를 만든 노스롭 그루먼의 캐시 워든 최고경영자(CEO)는 "B-21은 B-2와 비교해 내부 운용 방식이 극도로 진보했다"며 "B-21 소프트웨어에 내장할 수 있는 컴퓨팅 능력 측면에서 기술력이 매우 많이 진화했다"고 설명했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

남아프리카 공화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