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애플, 공급망 다변화 나서나…"인도 생산량 25%까지 늘린다"

장용석 기자

기사입력 : 2023-01-24 08:30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애플이 생산지역을 넓히면서 중국에 의존하던 기존 생산방식에서 벗어나 공급망을 다변화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인도는 애플의 전체생산량의 25%를 담당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23일(현지시간) 더타임즈오브인디아(The Times of India)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의 반도체 무역 갈등은 애플에도 영향을 미쳐 애플은 중국에 의존하던 생산방식에서 벗어나 공급망 다변화를 꽤하고 있으며 그 대안으로 인도가 떠오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인도는 애플의 5~7%의 생산량을 담당하고 있지만 피유시고얄(Piyush Goyal) 인도 상공부 장관에 따르면, 애플은 인도가 애플 생산량의 25%를 책임져줄 것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구체적인 시기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JP모건(JP Morgan)의 분석에 따르면, 애플이 2025년까지 중국 이외의 지역에서 전체 생산량의 25%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됐다.

인도는 애플의 생산지 중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아이폰을 조립해 온 인도는 작년 12월에만 10억달러(약 2조3400억원) 상당의 애플제품을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이 인도의 생산비중을 더욱 늘릴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도가 애플 전체 생산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애플의 위탁제조업체인 폭스콘은 향후 2년동안 인도의 아이폰 공장인력을 4배 늘릴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

인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