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中전기차 업체 BYD, 포드 독일 공장 인수 협상

손재연 기자

기사입력 : 2023-01-25 04:07

중국 BYD 본사.사진=연합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BYD 본사.사진=연합
중국 최대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가 미국 포드자동차의 독일 생산공장을 인수하기 위해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4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포드 간부들이 다음 주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라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인수 가격 등 매각 조건은 확인되지 않았다.

BYD는 지난해 3월부터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을 선언하고 전기차 생산에 전념한 중국 업체다.

중국승용차협회에 따르면 작년 1∼11월 신에너지차 누적 소매 판매량 순위에서 BYD가 157만6천대(31.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상하이자동차(SAIC)가 40만3천대(8%)로 2위, 테슬라가 39만8천대(7.9%)로 3위에 올랐다.

BYD는 유럽에도 버스 등 일부 전기차 모델을 수출하고 있다.

WSJ은 BYD가 독일 자를루이 공장을 인수할 경우 유럽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포드는 2025년 이후 스페인 발렌시아 공장에서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를 생산하는 대신, 자를루이 공장 운영을 중단키로 결정한 상태다.


4천600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는 자를루이 공장은 2025년까지만 준중형 승용차 포커스를 생산할 예정이다.

앞서 포드는 지난해 유럽에서 전기차 새 모델 7종 생산 계획과 독일 배터리 생산공장, 양극재 내 니켈 비중이 높은 하이니켈 계열의 배터리 생산을 위한 터키 합작기업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


손재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on@g-enews.com

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