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美 전 부통령 자택서도 기밀문서 발견…'기밀유출' 파문 확산

바이든·트럼프 이어 또 유출 확인…인디애나 자택서 나와

손재연 기자

기사입력 : 2023-01-25 04:12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사진=연합이미지 확대보기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사진=연합
미국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의 자택에서도 기밀문서가 발견돼 전·현직 미국 지도자들의 기밀문서 유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CNN방송은 24일(현지시간) 펜스 전 부통령의 변호인들이 지난주 그의 인디애나 자택에서 10여 건의 기밀문서를 발견, 연방수사국(FBI)에 반납했다고 보도했다.

법무부와 FBI는 현재 해당 문건들을 조사하고 있으며 이들 문서가 어떻게 펜스 전 부통령 자택에서 발견됐는지 이유를 살피고 있다.

펜스 전 부통령의 변호인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부통령 시절 기밀문서가 개인 공간에서 잇따라 발견된 직후 경각심 차원에서 조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펜스 전 부통령은 이와 관련해 자신의 변호인들에게 자택을 샅샅이 조사할 것을 지시했고, 지난주 이들이 4개의 보관 상자에서 일부 기밀문서를 발견했다고 CNN은 전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들 문서는 펜스 전 부통령의 버지니아 임시 거처에 보관됐다가 현재 인디애나 자택으로 이사하며 함께 옮겨졌다.

펜스 전 부통령 측은 지난 23일 국립문서보관소에 해당 문건들을 넘긴 것으로 전해진다.

펜스 전 부통령의 대리인은 서한에서 기밀 표기가 있는 소량의 문서들이 부주의하게 박스에 담겨 부통령의 집으로 이송된 뒤 보관돼왔다고 설명했다.

대리인은 "(펜스 전)부통령은 민감하거나 기밀인 문서의 존재를 몰랐다"며 "부통령은 민감한 기밀 정보 보호의 중요성을 잘 인지하고 있으며 어떤 적절한 조사에도 전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펜스 전 부통령의 개인 공간에서도 기밀문서가 발견됨에 따라 기밀문서에 대한 관리 관행 전반에 대한 조사 및 검토 작업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미국 대통령 및 부통령의 개인 공간에서 기밀문서가 발견돼 공식적으로 알려진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의 워싱턴 사무실과 윌밍턴 사저에서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부통령으로 재직할 당시 기밀문서가 잇따라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FBI의 플로리다 자택 수색을 통해 상당수 기밀문서 유출이 확인돼 거센 비판을 받았다.

펜스 전 부통령은 그간 자신은 어떤 기밀문서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그는 지난해 11월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인디애나 자택에 기밀문서가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며 "보호받지 않은 장소에 기밀문서를 가지고 있을 이유가 없다"고 답한 바 있다.


손재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on@g-enews.com

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