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IMF, 2015 이라크 경제성장률 전망

기사입력 : 2019-02-28 18:48


IMF, 2015 이라크 경제성장률 전망
- 경제성장률 기존의 -2.7%에서 -0.5%로 상향 조정 -
- 이라크 사태로 2015년 프로젝트 시장은 침체 지속될 듯 -



□ IMF사절단 개요

○ 칼로 스드랄레비치(Carlo Sdralevich)를 단장으로 한 IMF 사절단이 2014년 12월 2일부터 7일 기간 중 요르단 암만을 방문, 호시야르 제바리 이라크 재무장관, 이라크 중앙은행 부총재 주하이르 알리 등과 면담

○ 사절단의 이라크 측 주요 인사와의 면담 목적은 ISIL 사태와 국제적인 저유가 추세가 이라크 경제에 끼치는 영향을 평가하기 위함.

○ 닷새간의 면담을 마친 후 스드랄레비치 단장은 다음과 같은 성명을 발표

□ 저유가·ISIL 사태가 이라크 경제에 미치는 영향

○ 이라크의 GDP는 주로 ISIL 사태에 기인한 악영향으로 인해 2014년 중 0.5%가량 위축될 전망
- IMF는 ISIL 사태로 인해 주요 인프라 파괴, 연료 및 전력 공급 장애, 비즈니스 신인도 저하, 교역 장애 등으로 인해 이라크의 비석유부문 성장이 악화됐다고 평가

○ 비석유부문과 달리 석유부문은 대부분 남부 및 쿠르디스탄에 소재해 ISIL 반군의 영향력이 미치지 않아 2014년 중 일일 33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이 가능했음 .
- 참고로 2013년 중 일일 원유 생산량은 310만 배럴
- 한편, 2014년도 이라크 원유 수출량은 2013년과 비슷한 일일 250만 배럴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

○ 2016년의 경우 위와 같은 원유 생산량은 최근 이라크 중앙정부-쿠르디스탄 간의 협약으로 더욱 증가해 이라크 경제 역시 2% 대의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

○ 중앙은행의 성공적인 달러화 안정 등으로 교전지역을 제외하고 물가수준은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나 수입 증대, 저유가 및 정부 지출 증대로 인해 외환보유고 수준은 2013년 말 770억 달러에서 2014년 11월 말 670억 달러로 감소
- 이라크 정부가 관리해 온 이라크 개발펀드(Development Fund for Iraq, DFI) 잔고 역시 같은 기간 중 65억 달러에서 40억 달러로 감소

○ 현재 이라크 정부는 조만간 2015년 정부예산안을 국회에 제출 예정
- 2014년의 경우 정쟁 등으로 인해 정부예산안 자체가 상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세출요인이 막혀 있었으나 ISIL 사태로 인한 긴급지출 등으로 인해 현재 이라크 재정적자 수준은 GDP 5% 선까지 올라간 것으로 추정

○ 2015년 재정 역시 국방분야 지출이 크게 증가하고 저유가로 인한 세입흐름 감소로 인해 적자가 예상되나 여타 지출삭감 등을 통해 2015년말에는 재정적자가 GDP 2% 이내로 감소할 것으로 기대

□ 시사점

○ IMF의 이 같은 전망은 지난 10월 말 2014년 이라크 경제의 -2.7% 위축을 예측하던 것에 비하면 크게 개선된 것이라 할 수 있음.

○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즈니스 기회 측면에서 2015년은 여전히 어려운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됨.

○ 호시야르 제바리 이라크 재무장관은 최근 이라크 국영 TV 인터뷰에서 세출을 증대하기 위해 불요불급한 예산을 삭감하고 세금을 신설할 것을 시사했음.
- 제바리 장관은 이와 관련 휴대폰 등에 대한 특별소비세 신설을 암시
- 또한 대통령, 총리 등 정부 수반급 인사에 대한 급여를 50% 삭감하는 등 예산절감 드라이브에 돌입
- 한편, 제바리 장관 이외 이라크 국회 재정위의 마지다 알 타미미 위원은 2015년 이라크 정부 예산은 국방과 안보분야에 집중돼 있고 사회 인프라 투자예산 및 프로젝트 예산은 대폭 삭감됐다고 밝혔음.

○ 이처럼 인프라 투자 예산이 줄어들게 됨에 따라 이라크 정부는 이들 재원을 민간으로부터의 투자로 충당한다는 복안을 세웠음.
- 특히 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의 자금조달을 통해 BOT, BOO 등을 결합한 다양한 계약방식을 더욱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으로 예상

○ 이에 따라 한국 업계에서는 향후 이라크 진출을 위해서는 정부재정 만을 믿을 것이 아니라 프로젝트의 파이낸싱 방향에 대해서 더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됨.
- 한국 정부에서도 원유 대응결제 등의 방안을 통해 한국 기업이 더 원활하게 이라크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주는 것이 필요


자료원 : IMF, 현지 언론기사 종합

베네수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