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글과컴퓨터, 신세계와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 공동 추진

이원용 기자

기사입력 : 2022-06-23 10:28

신세계(왼쪽)과 한글과컴퓨터 사옥 전경. 사진=각 사이미지 확대보기
신세계(왼쪽)과 한글과컴퓨터 사옥 전경. 사진=각 사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가 신세계와 메타버스 플랫폼 공동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업을 통해 한컴은 개발 관계사 한컴프론티스를 통해 신세계 메타버스 플랫폼 기획·개발을, 신세계는 플랫폼 내 콘텐츠·서비스 기획과 소싱을 맡게 된다. 또 신세계 그룹이 한컴을 상대로 지분 투자를 할 예정이며 규모와 방법 등에 대해 상호 협의할 계획이다.


'신세계 메타버스'는 NFT(대체불가능토큰) 등 블록체인 사업도 포괄한다. 양사는 실물 상품과 연계한 NFT는 물론, 가상 아이템 판매 등 다방면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공동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한컴은 앞서 소셜 미디어 싸이월드 운영사 '싸이월드Z'와 협업 계약을 체결, 메타버스 '싸이타운'을 개발한 데 이어 메타버스 분야에서 사업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김연수 한컴 대표이사는 "신세계와 협력을 통해 메타버스 사업이 한컴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며 "양 사 역량을 결합해 고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 메타버스 시장에서 빠르게 두각을 드러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

러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