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5대거래소 연합체 DAXA, 가상자산 상장 공통 기준 마련

국회 3차 디지털자산 민·당·정 간담회에 고팍스·코어닥스 대표 등 참석
21개 C2C 거래소 "DAXA가 발표할 자율 협약 원칙적으로 수용할 것"

이원용 기자

기사입력 : 2022-08-12 14:45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11일 열린 제3차 민·당·정 간담회 및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 중이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11일 열린 제3차 민·당·정 간담회 및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원화거래 가능 가상자산 거래소들의 연합체 DAXA(Digital Asset eXchange Alliance)가 가상자산 상장 공통 기준 마련 등 투자자 보호 정책을 추진한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지난 11일 오후 열린 제3차 디지털자산 민·당·정 간담회에서 DAXA를 대표해 참가한 이준행 스트리미(고팍스 운영사) 대표이사는 "가상자산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하고 상장 과정 등을 통일하는 가이드라인 기준을 작성했다"며 "조만간 시범 운영에 나설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DAXA는 원화 거래가 가능한 5대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고팍스가 지난 6월 22일 출범한 협의체다. 가상자산 거래소 사업 추진을 위한 주요 정책을 거래지원·시장감시·준법 감시·교육·거버넌스 등 5개 분야로 나눠 다양한 과제를 추진 중이며, 9월 안에 실무를 담당할 사무국을 출범할 계획이다.


이준행 대표에 따르면 5대 거래소는 이달 안에 가상자산 가격 급등·급락·이상 거래 등을 알리는 경보제의 초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또 4분기 안에 △가상자산사업자·상품 광고 시 투자 위험성 인식 제고를 위한 경고 문구 표시 △내부통제 기준 시행 일자 결정 등의 정책을 수립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DAXA(Digital Asset eXchange Alliance) 출범식에 참가한 가상자산 거래소 경영진들. 왼쪽부터 이재원 빗썸 대표·차명훈 코인원 대표·이준행 스트리미(고팍스 운영사) 대표·김재홍 코빗 최고전략책임자(CSO)·이석우 두나무(업비트 운영사) 대표. 사진=DAXA이미지 확대보기
DAXA(Digital Asset eXchange Alliance) 출범식에 참가한 가상자산 거래소 경영진들. 왼쪽부터 이재원 빗썸 대표·차명훈 코인원 대표·이준행 스트리미(고팍스 운영사) 대표·김재홍 코빗 최고전략책임자(CSO)·이석우 두나무(업비트 운영사) 대표. 사진=DAXA

이번 디지털자산 민·당·정 간담회는 지난 5월, 6월에 이어 올해 3번째로 열린 간담회였다. 이번 간담회에는 5대 거래소 외 C2C(Coin to Coin, 가상자산을 다른 가상자산으로 거래함) 거래소 사업을 진행 중인 21곳을 대표해 코어닥스의 임요송 대표가 참석했다.

임 대표는 이날 "DAXA에서 10월 예정해둔 가상자산 거래소 자율 협약을 원칙적으로 수용할 전망"이라며 "앞서 마련해둔 코인마켓 거래소 공동 가이드라인과 혼용, 공동 가이드라인을 확정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거래소 관계자들은 △은행 실명계좌 발급 △제도권 진입 가상자산 기업을 일반 기업으로 대우 △신종 증권 가이드라인 구체화 △가상자산 관련 초법적 행정조치 전수조사 △기관·법인 가상자산 투자 사업자 목록에 거래소 포함 △가상자산 리스크 협의회에 거래소들도 참여 등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카타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