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KT·줌, 화상회의 기반 B2B 서비스 선보인다

KT 통해 줌미팅 계약 연내 도입

여용준 기자

기사입력 : 2022-11-23 16:19

KT가 글로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기업 중 하나인 기업 줌(Zoom)과 파트너십을 국내 통신사 중 최초로 체결하고 다양한 통신 플랫폼을 결합한 B2B 전용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왼쪽 4번째부터) 리키 카푸어 줌 아시아태평양 총괄, 민혜병 KT 엔터프라이즈 서비스DX본부장. 사진=KT이미지 확대보기
KT가 글로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기업 중 하나인 기업 줌(Zoom)과 파트너십을 국내 통신사 중 최초로 체결하고 다양한 통신 플랫폼을 결합한 B2B 전용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왼쪽 4번째부터) 리키 카푸어 줌 아시아태평양 총괄, 민혜병 KT 엔터프라이즈 서비스DX본부장. 사진=KT
KT가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기업 줌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통신 플랫폼을 결합한 B2B 전용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본사를 둔 줌은 화상회의 플랫폼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은 약 43억달러(약 6조원), 시가총액은 230억 달러(약 32조2000억원)에 달한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양사는 △줌미팅 국내 시장 확산 △KT 기업 전화 기능의 줌폰 서비스 구상 △KT 유무선 협업 솔루션인 모바일톡 상품 연계 등 KT의 강력한 유무선 통신 역량과 줌의 화상회의 플랫폼을 결합한 통신 DX 상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이르면 올해부터 국내 기업들은 KT를 통해 줌미팅을 계약하고 사용할 수 있다. 줌미팅은 시간과 공간, 기기의 제한없이 자유롭게 접속이 가능하고 편리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어 회의, 강의, 컨퍼런스, 프레젠테이션 등 다방면에서 쓰이고 있다. 줌 플랫폼에 KT서비스 연동이 가능하게 돼 줌미팅에 KT번호를 결합해 통화 기능을 제공하는 줌폰을 내년 출시할 예정이다.

줌폰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기존의 복잡한 기업 전화 인프라를 대체하고 화상회의는 물론 일반 통화와 녹음까지 가장 최신의 버전으로 제공한다. 별도의 장비 설치 및 교체가 필요 없어 운영비와 인프라 공간 절감 효과도 함께 기대할 수 있다. 또 유무선에 상관없이 그룹 통화가 가능하고 해외에서 출장 중에도 로밍 신청없이 기존에 부여된 번호로 사용할 수 있다.

모바일 기반 업무용 내선 통화, 채팅, 조직도 등을 제공하는 KT 모바일 협업 솔루션도 기능이 강화된다. 업무용 협업 툴에 대한 기업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에 맞춰 줌미팅과 연동해 유무선 통화 기반의 협업 솔루션에 화상회의 기능까지 결합된 통신DX 상품으로 업그레이드한다.

리키 카푸어 줌 아시아태평양 총괄은 "KT와 제휴 협력으로 한국 기업들에 안전하고 개선된 협업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코로나 이후 일반화된 원격 비대면 근무 환경 니즈에 맞춰 기업들의 비즈니스 성장을 지원하는데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민혜병 KT 엔터프라이즈 서비스DX본부장은 "실리콘밸리의 아이콘 회사인 줌과 협력으로 기업고객 대상 통화 분야의 DX와 DIGICO화를 구현해 보다 혁신적인 상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솔루션 관심이 높은 중대형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꾸준히 B2B 신규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

방글라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