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최태원호 1년 대한상의 ‘소통’ 중심 조직개편

채명석 기자

기사입력 : 2022-02-10 16:01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대한상의이미지 확대보기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가 10일 최태원 신임 회장 체제 출범 1주년을 맞아 ‘소통’에 방점을 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기존 경영기획본부는 인사, 회계 등의 기능을 떼 경영지원실로 분리·축소됐다.
대신 기획조정본부를 신설해 ‘플랫폼’ 역할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즉, 기획조정본부는 소통 플랫폼 운영, 아젠다 발굴, 신기업가 정신 발굴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국내외 다양한 목소리를 소통플랫폼에 담아 경제·사회 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기능을 맡았다.

사회와의 소통을 이끌어 낼 지속가능경영원을 부활시켰다. 과거 기업의 환경 경영을 주도했다 사라졌던 지경원은 국가발전 프로젝트, ESG(사회‧환경‧지배구조)라는 새로운 날개를 달고 사회와 기업, 사회와 사회를 적극 연결한다는 계획이다. 지경원은 국가발전 프로젝트의 사업화, ESG 경영, 탄소중립이행을 위한 조직으로 탈바꿈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홍보실도 대관 업무와 함께 묶여 커뮤니케이션실로 확대 개편됐다. 기존 홍보팀(PR)에 대외협력팀(CR), 뉴미디어팀을 신설해 대외 소통기능을 통합·일원화한다는 취지다.

내부 소통을 위해 조직내 칸막이도 낮춘다. 상의의 업무 단위를 기존 ‘팀’에서 ‘실’로 확대 개편해 부서간 업무장벽을 제거하고 주요 이슈에 따라 유동적으로 조직이 운영키로 했다.
경제·산업조사본부를 통합해 기존 산하에 있던 12개 팀을 ‘경제정책실’, ‘산업정책실’, ‘규제샌드박스실’ 등의 3실 체제로 운영하기로 했다. 국제통상본부도 기존의 4개 팀을 ‘아주통상실’, ‘구미통상실’로 통합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최태원 회장 취임 후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던 ‘소통’ 역량을 강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기업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각계각층의 의견을 바탕으로 구성원 모두가 행복한 지속성장 국가로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