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대우조선해양, 산학연 협력해 ‘극지 기술 개발’

인공위성 활용한 극지 운항 연구를 위한 협약
극지 연구 관련 국가 기술경쟁력 제고에 총력

최연돈 기자

기사입력 : 2022-03-25 13:27

(왼쪽부터) 인하대학교 원혜욱 부총장,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조선소장, 극지연구소 강성호 소장, 인하공업전문대학 서태범 총장이 지난 24일 인천 송도 극지연구소에서 인공위성 활용 극지 운항 공동 연구를 위한 협력약정서 체결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인하대학교 원혜욱 부총장,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조선소장, 극지연구소 강성호 소장, 인하공업전문대학 서태범 총장이 지난 24일 인천 송도 극지연구소에서 인공위성 활용 극지 운항 공동 연구를 위한 협력약정서 체결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국내 산학연 협력을 통해 극지 관련 기술 확보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 인하대학교 및 인하공업전문대학과 ‘인공위성을 활용한 극지 운항 공동 연구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4일 인천 송도 극지연구소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조선소장을 비롯해 극지연구소 강성호 소장, 인하대학교 원혜욱 부총장 및 인하공업전문대학 서태범 총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각 기관은 이번 협력을 통해 공동 연구 협의체를 구성하고 축적한 극지 환경 관련 경험과 연구역량을 기반으로 기술개발에 착수한다. 이들은 향후 3년간 인공위성을 활용한 극지 운항과 항로 관련 기술력 확보를 위해 협력한다.

대우조선해양은 극지 운항 선박 및 해양구조물 관련 건조 및 설계 경험을 토대로 축적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제공한다. 여기에 극지 환경 기반의 원격 탐사 기술 등 극지연구소의 다양한 연구 결과 및 사업 수행 성과를 접목한다. 이와 동시에 두 학교가 공동 기술개발에 필요한 인력과 자료, 장비 등을 공유하면서 연구 활동에 동참하고 산학협력단을 지원한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조선소장은 “극지 연구 분야에서 국내 최고 전문 기관들의 협업인 만큼 세계적 수준의 극지 운항 선박 기술력을 확보할 것이다”며 “이번 공동연구는 극지 연구를 위한 산학연 협력의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북극해 운항이 가능한 쇄빙LNG운반선을 전세계에서 가장 먼저 건조에 성공하는 등 현재까지 다양한 극지 기술 관련 연구 개발을 꾸준히 지속하고 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

캄보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