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플라이강원, 에어버스와 ‘A330 도입 계약 체결’

비즈니스석 18석, 이코노미석 242석, 총 260석의 승객, 총 21톤의 화물 탑재
2025년, 연 90만명의 외국 관광객을 유치하고 12만톤의 국제화물 수송 계획

최연돈 기자

기사입력 : 2022-03-29 17:14

플라이강원 A330 항공기. 사진=플라이강원이미지 확대보기
플라이강원 A330 항공기. 사진=플라이강원
플라이강원은 항공기 임대사와 중대형기 A330-200 기종의 임대 계약을 2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대형기 A330-200은 객실에 비즈니스석 18석, 이코노미석 242석, 총 260석의 승객과 화물칸에 컨테이너 26개, 총 21톤의 화물을 탑재하여 최대 1만3450km 의 장거리를 날아갈 수 있어 미주 중서부와 유럽 전역의 도시로 승객과 화물을 운송할 수 있다.


플라이강원은 오는 2025년까지 동일한 기종 총 7대(여객기 4대, 화물기 3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하여 이후 연간 90만명의 외래 관광객을 유치하고 12만톤의 국제화물을 수송할 계획이다.

계약이 체결되기 이전부터 추진해온 중대형기 운영에 필요한 인력과 장비의 확충도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예정이며 향후 일정은 4월에 도입정비를 개시로 동체 도색을 완료하여 빠르면 7월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플라이강원 관계자는 “현재 모기지인 양양국제공항에서 중대형기인 A330-200 을 운영할 수 있도록 조업 시설과 장비, 소방등급 상향, 화물취급 터미널 건설 등에 대해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원만히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

필리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