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대우조선해양, ‘안젤리쿠시스’ 그룹에 110번째 선박 인도

94년 첫 선박 계약 이후 대우조선해양에 116척 약130억 달러 상당 발주
3세대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회장과도 돈독한 신뢰로 대를 이은 파트너십

최연돈 기자

기사입력 : 2022-03-31 11:28

대우조선해양이 안젤리쿠시스 그룹에 인도할 17만4000㎥급 LNG선.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대우조선해양이 안젤리쿠시스 그룹에 인도할 17만4000㎥급 LNG선.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오랜 관계를 맺으며 위기 때마다 선박을 발주, 백기사 역할을 했던 그리스 최대 해운선사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LNG운반선을 인도 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건조를 마치고 인도하는 선박의 이름은 그리스 선박왕으로 우리들에게 ‘안선생님’으로 친숙한 안젤리쿠시스 그룹 2대 회장이었던 ‘존 안젤리쿠시스’호다. 지난해 고인이 된 그를 추모하고 일생을 선박과 함께 살아온 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서다. 이번에 인도되는 LNG선은 양사가 가진 110번째 선박인만큼 오랜 신뢰 관계를 유지했던 두 회사 간에도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고인이 된 존 알젤리쿠시스 전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로부터 ‘키다리 아저씨’같은 존재였다. 1998년 IMF 당시 대우그룹 해체로 인한 워크아웃 시기, 2008년 리먼브라더스 금융위기 당시는 물론 전 세계적인 수주절벽 상황으로 2015년부터 이어진 유동성 위기 등 대우조선해양의 경영환경이 어려운 시기때마다 발주를 하며 손을 내밀어 줬다.


존 알젤리쿠시스 전 회장 역시 위기를 기회로 여기는 역발상 발주로 사세를 확장하는 등 아름다운 동행을 이어왔기 때문이다. 이 같은 추억이 있는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은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을 ‘안선생님’이라는 애칭으로 부를 만큼 친근한 존재였다.

안젤리쿠시스 그룹과 대우조선의 인연은 1994년부터 시작됐다. 존 안젤리쿠시스 전 회장은 1973년 부친이 창립한 안젤리쿠시스 그룹 선박 사업에 합류해 회사 경영을 이끌며 지난 1994년 대우조선해양에 9만8000톤급 원유운반선 첫 선박을 발주했다.

이후 대우조선해양을 통해 첫 LNG선 시장에 뛰어들었고 현재 30척이 넘는 LNG선을 운용하고 있다. 현재까지 무려 116척의 선박을 발주했으며, 금액으로는 약 130억 달러(한화 약14조원)에 달한다. 여전히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력과 회사 미래 가치를 전적으로 신뢰하고 있다는 증거로 해석된다.

대우조선해양은 28년 동안 이어온 두터운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안젤리쿠시스 그룹 3세대 회장으로 취임한 마리아 안젤리쿠시스와도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어 세대를 초월한 파트너십으로 서로 윈윈 할 수 있도록 세계 최고 품질의 선박으로 보답하겠다는 방침이다.

건조를 마친 존 안젤리쿠시스는 4월1일 정든 옥포만을 떠나 평생동안 자신의 꿈을 펼쳤던 대양을 향한 장도에 오른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

루마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