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대우조선해양, ‘스마트십 솔루션’ 최고등급 획득

인공위성통신 기술 활용…자율운항선 실현에 한 걸음 다가 서

최연돈 기자

기사입력 : 2022-04-11 11:30

대우조선해양의 LNG선.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대우조선해양의 LNG선.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자체 개발한 스마트십 기술인 ‘DSME 기자재 상태진단 솔루션’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로부터 이 분야 최고 등급인 GS 1등급 인증을 획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인증 획득은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 ‘조선해양산업 핵심기술사업’ 국책과제의 수행 성과 중 하나다. 특히 소프트웨어시험인증연구소의 ▲기능 적합성 ▲성능 효율성 ▲사용성 ▲신뢰성 ▲보안성 등에 대한 엄격한 시험 절차를 통과했다.


대우조선해양의 기자재 상태 진단 솔루션은 선박의 성능을 업그레이드하고 안전운항능력을 강화한다. 먼저 인공위성통신을 활용해 해상에서 운항 중인 선박의 각종 장비에서 운전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육상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한다. 이때 주요 장비와 기자재의 결함 등 상태를 정확히 진단하고 이를 시정할 수 있도록 최적의 해결 방안을 제공한다. 이로써 선주는 선박 내 주요 장비의 문제를 조기에 감지해 그에 따른 예지 정비와 유지 보수, 재고 관리 효율을 높여 보다 안전한 선박 운항을 꾀할 수 있게 된다.

기자재 '상태 진단(CBM: Condition based Monitoring, Maintenance)'은 장비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 장비의 작동 상태와 고장 여부 및 그 원인을 판단해 유지 보수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장비 별 설정값을 기준으로 이상 유무를 판단해 다소 한정적인 정보 제공에 그쳤던 기존 기술과 달리 이번에 대우조선해양에서 개발한 솔루션은 진동 데이터를 추가로 수집하고 분석해 결함의 원인을 보다 정밀하게 진단할 수 있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전무는“회사는 이번 기자재 상태진단 기술 확보로 자율운항선박 실현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의 스마트십 솔루션은 선주들에게 실익을 안겨 주고 수주경쟁력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