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포스코인터, 1분기 매출 10조 육박 역대 최고

영업이익 70% 늘어 2160억…당기순이익 1631억
철강·에너지·투자분야서 선제적으로 리스크 관리

정진주 기자

기사입력 : 2022-04-25 13:06

포스코인터내셔널 1분기 실적 및 작년 실적.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인터내셔널 1분기 실적 및 작년 실적.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5일 공시를 통해 1분기 매출이 전년보다 39.8% 증가한 9조912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70.2% 증가한 2160억원, 당기순이익은 75.5% 증가한 163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매출·영업이익·순이익 모든 측면에서 사상 최대 기록이며, 특히, 영업이익은 기존 최대치였던 2019년 2분기 1800억원과 시장 컨센서스 1593억원을 크게 웃도는 성과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호실적을 기록한 것은 철강·에너지·투자분야의 상호 보완적인 포트폴리오 기반 위에서 선제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하고, 창의적인 영업활동을 전개한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물류난, 상하이 봉쇄 등으로 글로벌 공급망이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도 트레이딩분야에서 1127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70% 신장된 수치로, 수출 및 삼국간 판매확대, 단가상승, 철강원료 트레이딩 호조의 결과이다.

에너지 사업은 탐사·개발 투자계획이 진행되는 가운데 판매가격이 상승하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94% 상승한 429억원을 기록했다. 그룹사와 연계한 LNG공급 사업 또한 추진 중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운영중인 인도네시아 팜농장 전경.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운영중인 인도네시아 팜농장 전경.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투자법인 측면에서는 인도네시아 팜유사업이 돋보였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공급난 속에서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78% 상승한 345억원을 기록했다. 전기차 구동모터코아를 생산하는 자회사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 또한 견조한 판매량을 유지하고, 우즈벡 면방 등의 해외법인들도 선전함에 따라 투자법인 전체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8%가량 증가한 591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올해도 이러한 성장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기존사업의 성과창출을 가속화하는 한편, 사업포트폴리오 진화를 목표로 친환경 분야 등 미래사업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5일 기업설명회에서 “변화하는 글로벌 사업 환경을 반영한 사업 전략으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경영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며 “꾸준한 실적 창출 및 글로벌 시장 확대를 바탕으로 기업 및 주주가치 제고에 나설 것”이라 밝혔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

뉴질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