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포스코, 산소·질소 탱크 증설…포항·광양에 700억 투자

국내 최대 산소·질소 설비 기반으로 반도체, 조선 등 전방산업 산업가스의 공급 안정화 기여 기대

최연돈 기자

기사입력 : 2022-04-27 15:30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 사진=포스코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제철소에서 가동 중인 산소·질소 저장탱크의 증설을 통해 산업가스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포스코는 27일 포항제철소 산소공장에서 ‘산소·질소 저장탱크 증설공사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재 포항제철소 4만9000t(톤), 광양제철소 3만6000t 규모의 산소·질소 저장탱크를 보유 중인 포스코는 약 7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해 각각 6만t, 4만6000t 규모로 확대하여 양 제철소에서 총 10만6000t의 산소·질소를 저장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산소 및 질소는 철강뿐만 아니라 반도체, 조선, 화학, 자동차 등 다양한 산업에 활용되는 필수 산업가스 중 하나로, 포스코는 철광석과 석탄의 연소, 탄소 불순물 제거 등을 위해 산소와 질소를 자체 생산하여 사용하고 잔여 일부는 저장 후 외부로 공급한다.

포스코는 오는 2024년부터 국내 연간 산소·질소 유통시장 수요의 약 10%에 해당하는 45만t을 유통사에 판매할 계획이다. 일일 공급량은 약 1200t으로 이는 운반차량(탱크로리) 60여대 분량이다.


윤덕일 포스코 경영기획본부장은 “포스코가 보유한 국내 최대 산소·질소 생산 및 저장설비를 기반으로 국내 반도체, 조선 등 전방산업 산업가스의 공급 안정화를 제고할 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최연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yd525@g-enews.com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