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포스코, 네덜란드에 친환경 운송수단 ‘하이퍼루프’ 튜브용 강재 공급

6월부터 ‘유럽 하이퍼루프 센터’ 시험노선에 2100t
‘PosLoop355’, 진동흡수력 1.7배 높고 내진성능 우수

채명석 기자

기사입력 : 2022-05-11 18:11

포스코가 하이퍼루프 튜브용 강재 'PosLoop355'를 네덜란드 하트(HARDT)가 설치하는 유럽 하이퍼루프 센터에 공급한다. 세아제강이 PosLoop355를 이용해 직경 2.5m의 하이퍼루프 튜브를 제작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가 하이퍼루프 튜브용 강재 'PosLoop355'를 네덜란드 하트(HARDT)가 설치하는 유럽 하이퍼루프 센터에 공급한다. 세아제강이 PosLoop355를 이용해 직경 2.5m의 하이퍼루프 튜브를 제작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친환경 미래 운송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하이퍼루프에 쓰일 튜브용 강재 ‘PosLoop(포스루프)355’를 네덜란드 하트(HARDT)에 공급한다.


하이퍼루프(hyperloop)는 대형 진공튜브내에 자기부상 캡슐을 시속 1000Km 이상 초고속으로 운행하는 미래 친환경 교통수단이다. 항공기 대비 에너지 사용량은 8%, 고속도로 대비 건설비용 50% 수준에 불과하다. 튜브 제작용 강재 소요량은 1km당 2000ㅅ으로 서울-부산(400km)간 하이퍼루프 건설시 80만t의 강재가 소요된다.

11일 포스코에 따르면, PosLoop355는 포스코가 타타스틸 네덜란드와 협업해 개발한 하이퍼루프 튜브용 열연 강재다. 포스코는 다음달부터 내년 12월까지 하트가 네덜란드 그로닝겐(Groningen)주 빈담(Veendam)시에 설치하는 ‘유럽 하이퍼루프 센터(Europe Hyperloop Center)’ 시험노선 450m 구간에 275t을 공급하게 된다.

유럽 하이퍼루프 센터는 하트와 네덜란드 정부가 수행하는 하이퍼루프 개발 국책과제인 HDP(하이퍼루프 개발 프로그램, Hyperloop Development Program)의 하위 프로젝트로, 하이퍼루프의 상용화를 위한 시험노선과 연구시설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하트는 고속으로 주행하는 하이퍼루프 캡슐의 선로 변경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 시험노선에 적용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2020년부터 하트가 주관하는 네덜란드 국책과제인 HDP에 타타스틸 네덜란드와 함께 하이퍼루프 전용강재 및 구조 솔루션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에 참여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10월 PosLoop355 개발을 완료했으며, 이번 납품을 시작으로 오는 2025년까지 시험노선 2.7km 구간에 약 1800t을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하이퍼루프의 핵심은 초고속 주행을 위한 튜브의 직진성과 안정성 확보이며 이를 위해서는 튜브 소재가 고속 주행시 발생하는 진동과 충격을 견뎌야 한다. 철강은 다른 소재에 비해 하이퍼루프 내부압력을 최대한 진공상태로 오랫동안 유지하는 기밀성과 정밀한 튜브 연결을 위한 가공성이 뛰어나 가장 적합한 하이퍼루프 튜브 소재로 인정받고 있다.

PosLoop355는 일반강 대비 진동 흡수능력이 1.7배 높고 내진성능 또한 우수해 하이퍼루프의 안정성을 한층 높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포스코는 진공열차 튜브용 특화 강재 제조방법 등 구조 기술 관련 특허 9건을 출원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포스코는 이번 초도 물량 275t 중 63t은 고객사인 세아제강에 공급해 직경 2.5m의 튜브 64m를 직접 제작한 뒤에 네덜란드 현지에 공급한다. 포스코의 특화 강재뿐만 아니라 이를 활용한 국내 튜브 제조 기술력까지 해외에 알려 성장 잠재력이 큰 하이퍼루프 시장에 고객사와 함께 공동 대응해 나가기 위해서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김대업 포스코 열연선재마케팅실장은 “포스코는 포스코유럽, 포스코인터내셔널, 세아제강 등과 협업하여 친환경 미래교통수단 하이퍼루프 특화 강재를 양산하고 공급해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의 글로벌 리더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이번 유럽 하이퍼루프 센터 시험노선 강재 공급을 시작으로 국내외에 진행 예정인 하이퍼루프 프로젝트에 강재 공급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