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대우조선해양 6분기 연속 적자…1Q 4701억원 영업손실

매출액 1조2455억원, 당기순손실 4918억원
자재가격·외주비 상승 따른 충당금 설정 비롯

채명석 기자

기사입력 : 2022-05-16 17:49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6분기 연속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다. 향후에도 반등을 노리기 어려운 상황이다.


대우조선해양(대표 박두선)은 연결기준 1분기 실적 집계결과 매출액 1조2455억원, 영업손실 4701억원, 당기순손실 4,918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약 13% 증가했으나,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 규모도 증가했다. 특히 영업손실은 2020년 4분기 이후 적자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1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한 이유는 원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해 강재를 포함한 자재 가격 및 외주비의 추가 상승으로 약 4000억원 규모의 공사손실충당금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의 기조가 2분기 이후 지속될 것으로 보여 흑자 전환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다만 전세계적으로 불확실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3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대우조선해양은 4개월 에 46억1000만달러 규모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의 절반 이상을 달성했으며, 특히 수주한 선박 18척이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으로 친환경선박 분야에서도 독보적인 기술력을 과시하고 있어 향후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강재 및 기자재가, 외주비 상승 등으로 인한 선박 건조 비용의 증가로 조선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LNG운반선, 이중연료추진선 등 고부가 제품의 수주확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

러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