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카타르 호재'에 한국조선해양, 1.9조 규모 LNG선 7척 수주

이도희 기자

기사입력 : 2022-08-10 22:26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7만4000입방미터(㎥)급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7만4000입방미터(㎥)급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이 카타르 프로젝트 훈풍에 힘입어 대규모 수주를 따내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아시아 소재 선사와 17만4000입방미터(㎥)급 LNG운반선 7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총 1조9628억원에 달한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길이 299m, 너비 45.4m, 높이 26.5m 규모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6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이날 수주한 국가명은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선박 규모와 가격 등으로 볼 때 카타르 프로젝트로 추정된다.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41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했다. 앞선 2020년, 2021년에도 각각 21척, 26척을 수주하며 LNG운반선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견조하게 지속된 LNG운반선 수요가 올해 글로벌 에너지 위기에 따른 LNG 수요 증가에 힘입어 다량의 신조 발주 문의로 이어지고 있다"며 "LNG와 더불어 메탄올과 암모니아 등 다양한 대체연료 기술개발을 통해 친환경 선박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

요르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