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LG, 英 박물관서 한류 역사·트렌드 최초 전시

LG디스플레이 기술력 지원

정진주 기자

기사입력 : 2022-09-22 11:30

LG가 전시에 선보이는 품목 설명(좌측상단부터 시계방향순): 락희화학공업사 '럭키크림', 락희화학공업사 ‘럭키춘향편’ 광고, 금성사 'A-501' 라디오, LG전자 LED 사이니지(경주 세계유산 미디어 홍보관 ‘살롱 헤리티지’),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미국 뉴욕 구겐하임 뮤지엄 ‘YCC PARTY’), LG전자 올레드 TV. 사진=LG이미지 확대보기
LG가 전시에 선보이는 품목 설명(좌측상단부터 시계방향순): 락희화학공업사 '럭키크림', 락희화학공업사 ‘럭키춘향편’ 광고, 금성사 'A-501' 라디오, LG전자 LED 사이니지(경주 세계유산 미디어 홍보관 ‘살롱 헤리티지’),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미국 뉴욕 구겐하임 뮤지엄 ‘YCC PARTY’), LG전자 올레드 TV. 사진=LG
LG가 세계 최대 공예·디자인 박물관인 영국 런던의 '빅토리아 앤 알버트 박물관(Victoria and Albert Museum)'(이하 V&A박물관)에서 K-테크 발전사를 알린다.


LG는 V&A박물관에서 '한류! 코리안 웨이브(Hallyu! The Korean Wave)'(이하 한류!) 전시회를 연다고 22일 밝혔다.

V&A박물관은 이달 24일부터 내년 6월25일까지 9개월간 한국의 산업 발전 역사와 한류 콘텐츠를 조명한다. '한류!'는 해외 주요 박물관에서 한국의 역사부터 최신 트렌드까지 한류를 포괄적으로 짚어보는 최초 전시이다.

LG는 LG그룹의 효시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의 국내 최초 화장품 '럭키크림'과 금성사(현 LG전자)의 국내 최초 라디오 'A-501' 제품 등을 V&A박물관에서 진행하는 '한류!' 전시에 선보인다. 'A-501' 라디오는 한국의 근대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면서 산업적 가치를 인정받아 우리나라 등록문화재로 지정돼 보존되고 있다.

LG는 '럭키크림', 'A-501' 라디오 외에도 궁중 한방 화장품 '후', 'LG 프라엘 LED 마스크' 등을 전시하고, 1956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애니메이션 기법을 활용해 제작한 락희화학공업사의 '럭키치약·비누' 광고인 '럭키춘향편'도 선보인다.

또한, LG는 '강남 스타일'을 비롯한 K-POP 뮤직비디오, '기생충', '오징어 게임'과 같은 영화 및 드라마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들을 소개하기 위해 LG디스플레이 기술도 지원한다.


V&A박물관은 영국 런던에 소재하고 있는 국립 박물관으로, 빅토리아(Victoria) 여왕과 부군 알버트(Albert) 공의 이름을 본따 1852년에 설립됐다. 연간 400만 명이 찾는 세계 최고 수준의 미술·디자인 박물관으로 세계 각국의 도자기·가구·장신구 등 280만 점에 이르는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

영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