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LG에너지솔루션, 캐나다서 코발트·리튬 받는다

IRA 발효 대비 북미 내 확고한 공급망 우위 선점

소미연 기자

기사입력 : 2022-09-23 10:09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동수 LG에너지솔루션 전무, 헤더 스텐판슨 캐나다 매니토바 주지사, 조지 피리 온타리오주 장관 등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배터리 광물 공급 관련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이미지 확대보기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동수 LG에너지솔루션 전무, 헤더 스텐판슨 캐나다 매니토바 주지사, 조지 피리 온타리오주 장관 등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배터리 광물 공급 관련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북미 지역의 배터리 핵심 원재료 공급망 구축을 한층 강화했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발효 이후 요구되는 배터리 광물의 탈중국화를 달성하기 위한 선제 조치다.


LG에너지솔루션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광물업체 일렉트라(Electra), 아발론(Avalon), 스노우레이크(Snowlake)와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황산코발트·수산화리튬 공급에 대한 업무협약을 각각 맺었다. 본계약은 향후 세부 내용을 협의한 뒤 체결할 계획이다.

계약이 성사되면 LG에너지솔루션은 2023년부터 일렉트라로부터 황산코발트 7000t(3년간)을 공급받는다. 일렉트라는 북미 지역에서 황산코발트를 정제할 수 있는 유일한 공급 업체이다. 2025년부터는 아발론과 스노우레이크가 생산하는 수산화리튬을 각각 5만5000t(5년간), 20만t(10년간)을 공급받기로 했다. 수산화리튬은 고성능·고용량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료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중장기 사업 전략 발표를 통해 핵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힌 북미 시장 내 안정적인 원재료 공급망을 구축하는데 의미 있는 성과"라며 "LG에너지솔루션은 핵심광물 업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 확대해 '최고 수준의 QCD 제공으로 고객이 가장 신뢰하고 사랑하는 수익성 No.1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IRA 인센티브 조건에 만족하는 공급망 구축 능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무협약을 맺은 일렉트라, 아발론, 스노우레이크가 위치한 캐나다 역시 글로벌 니켈 매장량 5위, 정련 코발트 생산 3위 등 세계적인 광물 수출 국가다.

앞서 올해 6월에는 미국 리튬 생산업체인 컴파스 미네랄(Compass Minerals)과 탄산ž수산화리튬 공급에 대한 MOU를 체결해 2025년부터 7년간 이들이 생산하는 친환경 탄산ž수산화리튬의 40%를 공급받기로 한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시장 외에도 특정 국가 내 원재료 가격이 급등하는 등 예측 불가능한 공급망 충격이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으로 핵심 원재료를 조달할 수 있는 경영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실제 △유럽 리튬 생산업체인 독일 벌칸 에너지와 5년간 수산화리튬 4만5000t 공급 계약을 체결했고 △호주 라이온타운과 5년간 수산화리튬의 원재료인 리튬정광 70만t 확보 △캐나다 시그마리튬과 6년간 리튬정광 69만t 확보 △세계 1위 리튬 보유국인 칠레의 대표 리튬 업체 SQM과 9년간 수산화·탄산리튬 5만5000t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다양한 해외 광산 업체들과 업무 협약을 통해 중장기 공급 계약망을 확보했다.

한편, 이날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헤더 스테판슨 캐나다 매니토바 주지사, 조지 피리 온타리오주 장관, 김동수 LG에너지솔루션 전무, 트렌트 멜 일렉트라 CEO, 도널드 부버 아발론 CEO, 필립 그로스 스노우레이크(Snowlake) CEO 등이 참석했다.


소미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nk2542@g-enews.com

카자흐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