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화큐셀, 한국동서발전과 태양광 보급 업무협약 체결

방음벽 태양광 모듈과 지붕일체형 모듈 연구 진행

김정희 기자

기사입력 : 2022-09-23 10:24


한화큐셀 진천공장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김은식 한화큐셀 아시아제조본부장(오른쪽)과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큐셀이미지 확대보기
한화큐셀 진천공장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김은식 한화큐셀 아시아제조본부장(오른쪽)과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큐셀

한화솔루션 큐셀부문(이하 한화큐셀)은 지난 22일 한화큐셀 진천공장에서 한국동서발전과 '태양광 보급확산을 위한 공동기술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도로와 철도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방음벽 태양광 모듈과 지붕일체형 모듈 등을 연구개발하고 실증 성과를 활용한 사업화 등을 협력하기 위해 추진됐다.

양사는 유휴부지 조건에 맞는 태양광 모듈을 개발하고 이를 발전사업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규제개선 및 정책제안을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화큐셀은 고품질 태양광 제조기술을 바탕으로 고출력, 고내구성 수직형 태양광 모듈 등을 제작해 소음 차단과 태양광 발전을 두루 가능케 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나아가 양사는 정보통신 기반의 시스템 모니터링과 분석과 제어기술 등을 함께 개발하고 실증연구를 통한 사업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김은식 한화큐셀 아시아제조본부장은 "국토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수용성이 높은 유휴부지 태양광 발전소는 국가 재생에너지 전환 및 탄소배출량 감축을 위해 매우 효과적인 방안"이라며 "부지별 특성에 맞는 태양광 모듈을 적극 연구개발해 효율적인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에너지전환에서 태양광 발전은 중요 발전원으로 환경을 훼손하지 않는 다양한 태양광 기술개발은 아주 중요하다"며 "동서발전은 앞으로 태양광 기술분야 산학연과 협력하여 관련 기술 개발 및 사업화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

폴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