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기아, 60년만에 국내 누적판매 1500만대 돌파

가장 많이 팔린차는 모닝 121만대

김정희 기자

기사입력 : 2022-11-28 12:45

2023 모닝. 사진=기아이미지 확대보기
2023 모닝. 사진=기아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기아의 누적 판매량이 1500만대를 넘어섰다. 지난 1962년 1호 차량을 출시한 이후 약 60년 만의 일이다.


28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기아의 국내 자동차 누적 판매 대수가 지난달까지 1498만4825대를 기록한 데 이어 이달 중순께 1500만대를 돌파했다.

현재 기아 차종 중 가장 인기가 많은 쏘렌토(전장 4.8m)를 기준으로 1500만대를 줄 세우면 총 7만2000㎞로 서울-부산 직선거리 325㎞의 약 221배다.

기아는 지난 1962년 한국 최초 삼륜차 K-360을 시작으로 상용차만 판매하다 1974년 최초의 국산 승용차 브리사를 출시했다. 1980년대부터 프라이드 등 승용 모델을 본격적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1986년 국내 시장 첫 연간 판매 10만대를 달성했고 1989년에는 누적 판매 100만대를 넘어섰다. 1999년에는 500만대, 2013년에는 1000만대를 달성했다. 이후 9년만에 1500만대 고지에 올랐다.

60년간 내수시장에서 팔린 1500만대를 유형별로 보면 승용이 약 680만대(45%), 레저용 차량(RV) 약 420만대(28%), 상용차 약 400만대(27%)로 분류된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승용 모델은 대표적 경차인 모닝(약 121만대)이다. 이어 카니발이 약 113만대, 쏘렌토 약 103만대다.

연간 10만대 이상 팔려 히트 상품으로 꼽히는 10만대 클럽 모델도 배출했다. 1987년 출시된 1세대 프라이드는 기아 차종 중 연간 최다 판매 기록(1992년, 12만6226대)을 세우는 등 1991~1993년 내리 10만대를 넘었다. 준중형 세단 세피아, 중형 세단 크레도스, 모닝 등도 10만대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누적 2000만대 달성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가 견인할 전망이다. EV6, 봉고 EV, 니로 EV 등 전기차 대표 차종이 선전하는 가운데 다양한 차종에 포진한 하이브리드 모델들도 인기를 끌고 있다.

기아 관계자는 "국내 출고 대기물량이 60만대를 넘어 내년 판매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60년간 고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시대가 원하는 다양한 제품과 자동차를 넘어 모든 이동 경험에서 고객만족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

쿠웨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