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삼성전자, 로봇사업 본격화…대규모 M&A 나서나

이재용 회장이 낙점했던 로봇사업, 사업팀 격상 이후 사업확대 본격화
레인보우 이어 뉴빌리티에도 깜짝 투자…연내 웨어러블로봇 출시 예정

서종열 기자

기사입력 : 2023-03-22 16:00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이 21일 서울시 중구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비스포크 라이프(BESPOKE Life)'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이 21일 서울시 중구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비스포크 라이프(BESPOKE Life)'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로봇사업 확대에 나선다. 삼성전자와 삼성벤처투자 등이 로봇 관련 기업들에 잇딴 투자를 단행하는 것을 넘어 내부적으로도 로봇 사업에 대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공개한 것이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한종희 부회장은 전날 진행된 삼성전자 비스포크라이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로봇 사업 확대에 역량을 집중 중"이라며 "삼성리서치에서 많은 엔지니어들이 모여 '로봇 플랫폼'을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다. 미래먹거리로 선정했던 로봇사업을 주력사업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실제 삼성은 한 부회장의 발언 이후 곧바로 로봇사업에 대한 투자를 본격화했다. 로봇서비스플랫폼기업 '뉴빌리티'가 같은 날 삼성벤처투자로부터 3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뉴빌리티는 삼성전자가 운영하는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인 'C랩 아웃사이드'에 2021년 선정됐던 업체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출신들이 설립한 로봇개발업체 레인보우로보틱스에 대한 투자도 단행됐다. 삼성전자가 직접 레인보우로보틱스에 대한 투자를 집행하고 지분 14.99%를 확보한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레인보우로보틱스와 콜옵션(특정가격에 주식을 살 수 있는 권리) 계약도 맺은 것으로 알려져 레인보우로보틱스에 대한 인수 가능성을 높였다.

이밖에도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중 웨어러블 로봇 EX1을 출시할 예정이다. CES를 통해 공개된 바 있는 EX1은 의료보조용 로봇으로 알려져 있다.

대외 투자 행보 외에 내부적으로도 로보사업 진출을 위한 채비를 갖춘 상태다. 특별조직에 불과했던 로봇사업화 태스크포스(TF)를 지난 2021년 로봇사업팀으로 격상시켜 정식사업부서로 승격시킨 것이다.

삼성전자가 로봇사업을 집중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21년부터다. 당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로봇·인공지능(AI)·바이오 등 3대 미래 신사업에 3년간 240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본격화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2020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 ‘GEMS(Gait Enhancing & Motivating System)’을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는 지난 2020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 ‘GEMS(Gait Enhancing & Motivating System)’을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관련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삼성벤처투자를 통해 유력기술을 갖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선제적 투자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레인보우로보틱스와 뉴빌리티에 대한 투자가 대표적이다.

동시에 글로벌 로봇기업들에 대한 인수합병 가능성도 제기된다. 아직까지 로봇 핵심기술과 부품들을 미국과 일본 기업들로부터 의존하고 있는 만큼 원천기술을 보유한 해외 로봇기업들을 직접 인수할 것이란 관측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로봇사업에 대한 투자를 본격화하면서 향후 적극적인 투자와 전략으로 로봇사업의 주도권을 확보하려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차그룹의 사례처럼 글로벌 로봇기업에 대한 깜짝 인수합병 가능성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