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기자수첩]로드 탁송 “받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육동윤 기자

기사입력 : 2022-12-07 08:00

육동윤 산업부 기자
육동윤 산업부 기자
“대기 걸어놨던 신형 그랜저가 나온다는데, ‘로드 탁송’으로 받아야 한답니다. 여러분들 생각은 어떤지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 글에는 수백 개의 댓글이 달리며 찬반 공방이 펼쳐졌다. 새 차이면서 중고차 같은, 중고차가 됐으면서도 새 차의 탈을 쓴 직접 배송 차량은 탁송료 면제와 더불어 2000km의 주행거리 보증 연장 혜택이 주어지지만, 선뜻 ‘OK’가 나오질 않는다. 택배를 받았는데 상자가 뜯어져 있는 상황과도 같다. 특히, 사전예약 11만 대 중에서 초기 물량으로 출고되는 차라면 더욱 그렇다.

지난달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파업의 여파다. 양측은 한 치의 양보도 없이 ‘강 대 강’으로 맞섰다.

파업 첫날 8000여 명의 조합원이 모여 천막이나 화물차를 세워놓고 농성에 들어갔다. 법 집행부 출신답게 윤석열 대통령은 망설임 없이 ‘업무개시명령’ 카드를 꺼내 들었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영장)를 들고 나섰다. 설마 했는데 나흘째 되던 날 진짜 명령이 발동했다. 확실히 변호인 출신의 몇몇 역대 대통령들과 달리 과격하다.

중간중간 노정(勞政)의 교섭이 있었지만, 견해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닷새째 화물연대 집행부는 삭발까지 감행했다. 하지만 파업을 ‘불법’으로 정의하는 정부의 단호함을 꺾지는 못했다.

시멘트와 철강, 건설 부문에서 심각한 타격을 받았지만, 자동차 업계도 이미 피해가 예상됐었다.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 6월 파업 때와 마찬가지로 로드 탁송을 선택했고 인근 임시보관소를 마련해 차량을 이동시키기도 했다. 여기에 투입된 인력은 일당 15만원의 ‘꿀알바’를 경험하기도 했는데, 기아 오토랜드에서 올린 모집 공고에 최다 1000여 명 가까운 지원자가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는 후문도 있다.

요즘처럼 목 빼고 차를 기다리는 소비자들이 많을 때 공장에 차가 쌓인다는 것이 아이러니한 일이거니와 임시번호판을 달고 줄지어 이동하는 진풍경을 한 해 두 번씩이나 볼 수 있다는 것도 접하기 쉽지 않은 일이다.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바는 안전운임제를 지속 추진하고 품목도 늘려 달라는 것이다. 정부의 입장은 앞으로도 발생할 수 있는 피해에 대비해 원천적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으로 대립하고 있다. 둘의 근거야 어떻든 지금 직접적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이들은 코로나19 사태로 힘들어하고 있는 중소·영세업자들이라는 것이다. 정부의 강경책이나 화물연대의 몽니나 아무리 합리적이라도 말해도 '국민'이라는 우선적 주체가 빠진 싸움은 명분을 상실했다.

지난 6월 파업에서는 8일 만에 2조원이라는 피해액이 산출됐다. 아직 집계되지 않았지만, 이번 파업 여파도 그보다 적진 않을 것이다. 한 해 4조원이라는 혈세가 날아갔다. 2022년 올해 소상공인 위기 극복을 위해 마련된 국가 예산이 4조5000억원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이들 소상공인들은 생존 현장에서 기름값 50원에, 배추 한 포기 몇백원 인상에 마음 졸이고 있다는 사실을 노정이 모두 되새겨 줬으면 한다.


육동윤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dy332@g-enews.com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