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경영칼럼] 지식 은폐를 어떻게 예방하는가?

박진일 산업정책연구원 연구교수이미지 확대보기
박진일 산업정책연구원 연구교수
미국의 경제학자 제러미 리프킨은 ‘협력적 공유 사회’로의 패러다임 대전환을 예견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사무실, 호텔, 자동차 등을 서로 공유하는 ‘공유 경제(Sharing Economy)’가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공유’에는 대전제가 있다. ‘개인의 소유’보다 ‘대중의 공유’가 개인에게 더 많은 이익을 가져다줄 때 가능하다. 직장인의 경쟁력은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지식이다. 과연 직장에서 지식 공유가 잘 이루어질까? 포천(Fortune) 500대 기업에서 지식 공유 실패로 연간 315억 달러의 손실이 발생하며, 직장인의 76%가 동료에게 지식을 은폐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지식 은폐(Knowledge Hiding)는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노하우 또는 아이디어 같은 지식을 구성원들 간에 의도적으로 숨기는 행위를 의미한다. 직원들은 왜 지식을 은폐하는 것일까?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개인이 생산하거나 보유한 지식에 대한 강한 소유의식에서 발생한다. 그러나 기업에서 생산된 지식은 개인의 소유가 아니며 기업 내 공동 자산이다. 둘째,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지식을 공유하는 것이 자신에게 불리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협업을 통한 공동 목표 달성보다 자신만의 이익을 추구하는 이기심에서 발생한다. 마지막으로 상사나 동료의 불공정과 무례한 행동에 따른 보복으로 나타난다. 상사나 동료로부터 불공정한 대우나 괴롭힘을 당한 직원은 조직 전체에 복수하기 위해 자신의 지식을 의도적으로 숨기게 된다. 그렇다면 기업에서 지식 은폐를 감소시키고 지식 공유를 활성화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첫째, ‘공유 리더십(Shared Leadership)’을 발휘해야 한다. 과거에는 리더가 정보를 독점해 지식과 경험이 많은 1인 중심의 리더십이 효율적이었으나, 변동성, 불확실성, 복잡성, 모호성으로 대변되는 VUCA(Volatility, Uncertainty, Complexity, Ambiguity)의 경영 환경에서는 조직 구성원이 집단지성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의사결정을 하는 ‘공유 리더십’이 더 효율적이다. 조직 구성원이 지식을 공유하여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는 공유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이 개인이 지식을 독점했을 때보다 더 많은 이익이 되기 때문이다.

둘째, ‘공감(Compassion)’을 나누어야 한다. 공감은 타인의 고통에 관심을 갖고 함께 느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움을 주는 심리적 특성이다. 공감은 미국의 9·11테러 이후 미시간 대학교의 긍정조직학파에 의해 강조되었다. 공감은 9·11테러의 아픔을 빠르게 극복하고 미국을 재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었다. 직장에서 발휘하는 공감은 동료 간의 갈등을 감소시키고 신뢰를 증가시켜 협력적 업무 관계를 강화한다. 아픔과 고통을 겪고 있는 나에게 도움을 준 동료에게는 나의 지식을 아낌없이 나눌 수 있는 것이다.

셋째, ‘조직 공정성(Organizational Justice)’이 필요하다. 조직 공정성은 조직에서 내가 공정하게 대우를 받고 있는지에 대한 인식이다. 직장에서 시행되는 평가, 보상, 제도, 의사결정 등이 공정하게 이루어지는지에 대한 구성원들의 생각이다. 직장에서 개인의 경쟁력은 지식이다. 이러한 지식을 다른 동료와 공유할 때 손해 보지 않고, 이익을 본다는 생각이 강할 때 지식 은폐는 감소한다. 내가 지식을 공유하는 기여도만큼 공정한 보상(분배 공정성)이 이루어지고, 올바른 과정과 절차(절차 공정성)를 통해 평가·보상이 이루어지며, 상사로부터 정중하게 존중받을 때(상호작용 공정성) 지식 은폐는 감소한다. 특히 대부분의 기업이 보상에 초점을 둔 분배 공정성에 치중하고 있으나, 연구에 따르면 상사로부터 존중받는 상호작용 공정성이 지식 은폐를 감소시키는 가장 중요한 요인임이 밝혀지고 있다.


기업의 혁신은 지식이 얼마나 잘 공유되고 있는가에 달려 있다. 반면, 지식 은폐는 은밀하게 기업의 경쟁력을 갉아먹는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조직 구성원이 리더십을 공유하고, 공감을 나누며, 기업이 공정성을 발휘할 때 가능하다.


박진일 산업정책연구원 연구교수(경영학 박사)

박진일 산업정책연구원 연구교수(경영학 박사)

헝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