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롯데건설 대표에 박현철 롯데지주 경영개선실장 내정

손재연 기자

기사입력 : 2022-11-23 16:12

롯데건설 대표이사 내정자 박현철 사장.사진=롯데건설이미지 확대보기
롯데건설 대표이사 내정자 박현철 사장.사진=롯데건설
유동성 위기를 맞은 롯데건설의 신임 대표이사에 박현철(62) 롯데지주 경영개선실장(사장)이 23일 내정됐다.


롯데건설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신임 대표이사로 박 사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롯데건설은 다음 달 9일 신임 대표이사 선임 관련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할 계획이다.

박 신임 대표는 1985년 롯데건설로 입사해 롯데정책본부 운영팀장과 롯데물산 사업총괄본부장, 롯데물산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건설업과 그룹의 전략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롯데물산 재임 시절에는 롯데월드타워를 성공적으로 완공시키기도 했다.

뛰어난 리스크 관리, 사업구조 개편 역량으로 롯데건설의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는 전했다.

박 신임 대표는 우선 연내 만기가 도래하는 부동산 PF(프로젝트 파이낸싱)에 대응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하석주 대표는 임기 만료를 4개월여 앞두고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했다.

하 대표는 20년간 롯데건설에서 재경, 인사, 주택사업 등 다양한 부문에서 업무를 수행했다.

건설업계는 하 대표의 사의가 최근 롯데건설의 부동산 PF로 인한 자금난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건설은 최근 레고랜드 부도 사태로 유동성 위기를 겪으며 계열사들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고 있다.


롯데건설은 지난달 18일 2천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하고, 같은 달 롯데케미칼에서 5천억원을 차입했다.

이달 들어선 롯데정밀화학과 롯데홈쇼핑에서 각각 3천억원과 1천억원을 3개월간 차입하기로 했다.

이달 18일에는 하나은행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에서 총 3천500억원을 차입했다.

롯데는 2020년부터 통상 매년 11월 넷째 주 목요일에 그룹 전체 인사를 했으나, 올해는 롯데건설 자금난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건설 부문 인사만 별도로 진행한 뒤 그룹 차원의 인사는 추후 이뤄질 예정이다.


손재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on@g-enews.com

캐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