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전, 올해 18조 규모 적자 예상...2분기 요금인상 가능성↑

전력구입비, 올해 예산의 95%인 96조 사용…판매 83조 예상

남상인 선임기자

기사입력 : 2023-01-25 14:06

서울 시내의 한 오피스텔에서 한 시민이 전기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시내의 한 오피스텔에서 한 시민이 전기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1분기 최대 폭의 전기요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한국전력은 지난해(30조원)에 이어 올해도18조원 규모의 영업적자가 예상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25일 권명호 국민의힘 의원이 한전에서 받은 '2023년도 예산(구입전력비) 세부 내역'에 따르면 한전은 올해 100조6492억원의 예산 중 95%(96조347억원)를 전력구입비에 지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제도(RPS)에 4조2292억원, 탄소배출권거래제(ETS)에 1393억원을 사용한다. 한전의 올해 전기판매액은 82조5652억원(판매량 55만7778GWh)에 그칠 전망이어서 지출규모에 비해 18조840억원이 적다.

한전 매출의 97%(2021년기준)는 전기 판매에서 나오기 때문에 전기요금 추가 인상 등의 조치가 없다면 수십조원대 영업적자 가능성이 높다.

한전은 올해 전기 판매 매출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산업용에서 43조8007억원(29만8563GWh), 주택용은 11조9714억원(8만3277GWh)의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산업용과 주택용 판매단가는 각각 ㎾h(킬로와트시)당 146.7원, 143.76원 올랐다. 일반용은 13조2324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

한전은 원·달러 환율을 1370원, 국제유가는 배럴당 100달러, 유연탄은 t당 295달러로 예상하고 이 같은 전망을 했다고 밝혔다. 경제성장률(GDP)은 1.9%, 기상전망은 하계기온 기준 전년 대비 1℃가 높다고 봤고, 조업일수는 전년 대비 1일 많은 273.5일로 전망했다.

앞서 정부는 전기요금을 올해 1분기 ㎾h당 13.1원 인상했다. 이에 따라 올해 전기요금은 작년 4분기 대비 평균 9.5% 올랐다. 이에 따라 주택용 4인 가구의 월평균 전기료 부담은 약 4022원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한전 측은 “판매량 예측을 위해 국내외 경제기관의 GDP 성장률과 기상전망·조업일수 등 주요 전제 예측치를 설정하고, 전기차 충전·자가발전 등 신규 판매영향 요인들을 발굴했다”며 “판매단가 산출에는 직전 3개년 평균 판매단가에 올해 1월 요금조정 및 복지할인 일부 확대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

남상인 선임기자

남아프리카 공화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