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현대두산인프라코어·S&T다이내믹스, 터키 알타이전차 부품공급 '급제동'

현지 국방장관, "미국 업체와 최종계약 임박" 언급
한국 전력시스템 호환과 솔루션 개발기간 문제 부각

김종길 기자

기사입력 : 2022-11-30 14:20

터키 알타이 전차. 사진=디펜스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터키 알타이 전차. 사진=디펜스뉴스
현대두산인프라코어(042670)와 S&T다이내믹스가 추진 중인 터키 알타이 전차 부품공급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29일 국방·외교 전문 인터넷매체 <노르딕 모니터>에 따르면 훌루시 아카르 터키 국방장관은 최근 터키 의회에서의 국방예산 협상 과정에서 “터키 탱크의 엔진과 변속기 시스템의 해외공급이 어렵다”면서 “터키는 미국 측에 엔진 공급을 강력하게 요청했고 대화가 최종 단계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터키 언론은 지난 9월에도 “터키 정부가 미국 소재 렌크아메리카(RENK America) & 앨리슨 트랜스미션(Allison Transmission)과 재정 조건에 동의하고 사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아카르 장관은 이어 “터키 정부가 피르투나(Fırtına) 곡사포와 알타이(Altay) 탱크용 엔진과 변속기 시스템 해외조달에 다방면의 노력을 했다”며 “불행히 이 과정에서 특정 외국에서 세운 장벽으로 인해 지연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아카르 장관이 언급한 특정 외국은 독일이다. 터키 국방부는 알타이가 독일 엔진 기반으로 개발된 것이라 다른 엔진의 적용은 디자인 변경 등을 수반하는 문제여서 프로젝트 완성을 위해서는 독일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시리아에 대한 터키의 군사 개입에 대해 독일 정부가 비공식적 무기 금수 조치를 취하면서 사용이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터키는 알타이 프로젝트를 통해 특히 국경 지상전에서의 우위를 꾀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터키는 알타이 프로젝트를 통해 특히 국경 지상전에서의 우위를 꾀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아카르는 지난해 예산 청문회에서는 알타이 프로젝트를 통한 터키 자체 탱크 생산이 곧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알타이 프로젝트는 전자 명령 및 제어 시스템, 120mm 총 및 장갑차를 포함하는 터키 최초 전투용 탱크 개발 프로그램이다. 터키의 엔진 및 변속기 수요는 탱크뿐 아니라 피르투나 곡사포에도 발생한다. 터키는 지상군을 통한 국경 작전, 특히 시리아에서 화력을 입증한 알타이 전차와 피르투나 곡사포 및 포병에 크게 의존하고 있고 한때 수출까지 고려했으나 독일의 반대로 무산된 적이 있다.

터키의 국방 조달기관 SSB(Savunma Sanayii Baskanligi)의 이스마일 데미르 방위산업 총장단은 지난 9월 국영 아나돌루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수입한 전력 시스템을 탱크에 통합했으며 시험을 이미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데미르 단장은 “수정해야 할 몇 가지 작업이 있지만 지금까지의 피드백은 긍정적”이라며 “탱크의 대량 생산은 2023년에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런 상황에서 아카르 장관이 이번에 미국 업체와의 계약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수주에 전력해온 한국 업체들을 당황하게 만든 것이다. 터키 언론들은 지난 9월에도 “터키 정부가 미국 소재 렌크아메리카(RENK America) & 앨리슨 트랜스미션(Allison Transmission)과 재정 조건에 동의하고 사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군사 전문가들은 한국 기업인 현대두산인프라코어와 S&T다이내믹스가 개발한 엔진과 변속기 시스템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는 것이 <노르딕 모니터>의 전언이다. 해당 매체는 “한국의 전력 시스템이 알타이 탱크와 호환되지 않을 수 있으며 솔루션 개발이 예상보다 오래 걸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익명의 군사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한국조차도 터키 탱크의 초기 알타이 프로토타입에 사용된 독일 엔진을 선호한다”고 보도했다.

과거에 엔진시스템 등을 제공했던 독일업체 라인메탈(Rheinmetall)과의 계약 체결이 어려워지면서 미국, 한국 등에서 대체 공급업체를 찾는 과정이었고 우리나라 현대두산인프라코어(042670)가 엔진, S&T다이내믹스가 변속기 시스템 공급을 추진해왔다.


알타이 프로젝트는 터키 에도르안 대통령이 지난 2017년 이미 프로토 타입을 생산하고 대량 생산 준비가 된 민간 회사의 제안을 거부하고 그와 가까운 사업가 소유의 회사(BMC)와 계약하면서 논란이 있었다. 이후 에도르안 대통령은 “알타이 탱크의 대량 생산이 곧 시작될 것”이라고 여러 번 발표했다.

한편 현대두산인프라코어(042670) 주가는 최근 3개월간 지속 상승하며 52주 신고가를 경신 중이다. 30일 현재 8400원대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회사 측은 이번 상황과 관련해 “미국 업체와 최종 계약이 이뤄진 것도, 한국 엔진 등에 대한 최종 적용 불가 판정이 내려진 것도 아니어서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밝혔다.


김종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jk54321@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필리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