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블록스트림, 기관의 비트코인 채굴 확장 기금 1억2500만 달러 모금

김성은 기자

기사입력 : 2023-01-25 13:28

디지탈 자산 인프라 기업 블록스트림(Blockstream)은 비트코인 ​​채굴업을 확장하기 위해 1억2500만 달러(약 1541억 원)를 모금했다고 25일 트위터를 통해 발표했다. 사진=블록스트림 트위터이미지 확대보기
디지탈 자산 인프라 기업 블록스트림(Blockstream)은 비트코인 ​​채굴업을 확장하기 위해 1억2500만 달러(약 1541억 원)를 모금했다고 25일 트위터를 통해 발표했다. 사진=블록스트림 트위터
디지탈 자산 인프라 기업 블록스트림(Blockstream)은 비트코인 ​​채굴업을 확장하기 위해 1억2500만 달러(약 1541억 원)를 모금했다고 디크립트, 코인텔레그래프 등 다수 외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록스트림은 이날 전환사채와 담보대출로 1억2500만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발표했다. 벤처 캐피털 회사 킹스웨이 캐피털(Kingsway Capital)이 전환사채 인상을 주도했으며, 풀구르 벤처스(Fulgur Ventures)가 추가로 참여했다. JVB 파이낸셜 그룹의 일부인 코헨 & 코헨 캐피털 마켓은 이 거래에 대해, 블록스트림에 자문을 제공했다.

이번 자금 지원을 통해 블록스트림은 기관 호스팅 고객을 위한 채굴 용량을 확장할 수 있게 된다 . 블록스트림은 "비트코인 가격 변동성과 압축된 마진에 더 직접적으로 노출된다"고 말했다.

블록스트림은 또 25일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기관의 #비트코인 채굴 콜로케이션 서비스를 확장하기 위해 전환사채로 1억2500만 달러를 조달하고 대출 자금을 확보했다고 발표하게 되어 기쁘다"고 게재했다.


'콜로케이션(colocation)'은 사업자가 직접 서버를 관리하지 않고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가 초고속 인터넷 망에 서버를 연결해 주고 관리하는 사업 형태를 의미한다.

비트코인 채굴은 비트코인 ​​사용자가 블록체인을 보호하기 위해 금전적으로 보상을 받는 과정이다. 광부(채굴자)들은 비트코인의 다음 블록을 구성하기 위해 전문적이고 에너지 집약적인 컴퓨터 하드웨어를 사용하며, 고정된 양의 비트코인(24일 기준 BTC 6.25개)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비트코인의 시장 가치가 감소함에 따라 광부들이 사용할 수 있는 달러 표시 수익도 감소해 가장 비용 효율적인 플레이어를 제외한 모든 플레이어가 시장에서 퇴출되고 있다.

그러나 2023년 들어 비트코인의 최근 랠리로 2만3000달러를 돌파한 뒤, 일반 광부들은 다시 한번 이윤을 남기고 영업할 수 있게 되었다.

에릭 스벤슨 블록스트림의 사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번 모금을 통해 2021 시리즈 B로 창출한 연간 수익 성장을 가속화하고 미래 비트코인 경제를 위한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구축할 수 있다"며 "우리는 기관 비트코인 ​​채굴자의 위험을 줄이고 기업 사용자가 높은 가치의 사용 사례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하는 데 계속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FTX 붕괴로 절정에 달한 여러 유명 암호화폐 기업의 파산 이후 장기 약세장은 비트코인 ​​채굴자들에게 상당한 압력을 가했다. 지난해 12월 비트코인 ​​채굴 거대 기업인 코어 사이언티픽(Core Scientific)은 수익 급감으로 인해 '챕터 11' 파산 신청을 했다.

광산 운영 기업 그리니지(Greenridge)는 지난해 12월 뉴욕디지털 인베스트먼트 그룹으로부터 7400만달러의 구제 금융을 받아 파산을 면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아르헨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