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강동성심병원, 메르스 女확진자 발생 "국민안심병원서 제외"

박효진 기자

기사입력 : 2015-06-23 13:15

center
강동성심병원(한림대학교)에서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해 국민안심병원에서 제외됐다고 보건당국이 23일 밝혔다.


오늘 23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173번(여·70) 확진자는 활동보조인으로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에 머물다가 76번 환자와 접촉해 메르스에 감염됐다.


이 환자는 목차수내과, 상일동 본이비인후과, 강동신경외과를 거쳐 강동성심병원에 입원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즉각 강동성심병원은 외래, 입원 및 수술, 면회를 중단하고 외래·입원환자 병동을 폐쇄했다. 이후 곧바로 소독을 실시하였고, 역학조사를 통해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파악, 격리 조치에 나섰다.

한편 강동성심병원은 지난 12일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으나 병원 내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국민안심병원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강동성심병원 메르스 소식에 누리꾼은 "강동성심병원, 국민안심병원 사이트도 왠지 못 믿겠어" "강동성심병원, 확진자 또 나타났구나" "강동성심병원, 메르스 환자가 다녀간 병원이 하도 많아서 기억도 가물가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효진 기자 phj001@

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