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강동경희대병원 간호사, 20대女 메르스 확진 "더 이상 의미없는 잠복기...?"

박효진 기자

기사입력 : 2015-06-27 14:00

center
강동경희대병원 간호사, 20대女 메르스 확진 "더 이상 의미없는 잠복기...?"


강동경희대병원 간호사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충격을 주고 있다.

보건당국은 “메르스 확진자 1명이 늘어 총 확진자 수는 182명으로 증가했다”고 오늘 27일 밝혔다.

신규 확진자인 182번 환자(여·27)는 강동경희대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로 확인됐다. 76번 환자(여·75)가 지난 5일 강동경희대병원을 방문한 점을 미루어보면, 182번 환자의 확진까지는 22일이 걸린 것이다.

‘강동경희대병원 간호사’는 메르스 최장 잠복기 14일보다 무려 8일이 초과된 상황에서 확진을 받은 것. 현재 보건당국은 감염경로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신규 퇴원자는 9명으로 늘었고, 추가 사망자는 없다.

강동경희대병원 간호사 소식에 누리꾼은 "강동경희대병원 간호사, 잠복기가 의미가 없네" "강동경희대병원 간호사, 사망자 없어서 다행" "강동경희대병원 간호사, 젊으니까 꼭 쾌유할 수 있을 거예요. 기운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효진 기자 phj001@


아랍에미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