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카드뉴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이모저모

온라인뉴스팀

기사입력 : 2016-05-18 13:40

이미지 확대보기
이미지 확대보기
이미지 확대보기
이미지 확대보기
이미지 확대보기
이미지 확대보기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렸다.

‘5·18 정신으로 국민화합 꽃피우자’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번 기념식은 앞서 불거졌던 ‘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 등으로 이런 저런 모습을 남겼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 방식으로 유지하기로 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이날 유족의 반발로 기념식장에 입장하지 못했다. 이번 기념식은 국가보훈처가 주관한다.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은 합창단이 합창하고 원하는 사람은 따라 부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비롯,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와 천정배 공동대표, 박지원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등 여야 지도부들 모두 합창 순서 때 일어서서 노래를 불렀다.

이번 기념식에 박근혜 대통령은 이란 부통령 접견 일정으로 불참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13년 참석 이후 3년째 총리가 대신 참석했다.


반면 지난 3년 동안 기념식에 불참했던 5‧18 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 등 3개 단체는 참석했다.

한편 이날 서울광장에서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렸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기념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국가보훈처 반대로 무산된 것과 관련, “임을 위한 행진곡조차 부를 수 없는 현실에 저항해야 한다. 분노해야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사우디아라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