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MWC19] LG전자, 눈길끈 적자탈출용 3대 비밀병기

프리미엄 4G폰에 5G V50-V50 듀얼스크린폰 동반출격

LG G8엔, ‘새로운 경험의 시작’ 안면인식 ‘Z카메라’ 탑재
손짓으로 앱 구동하는 ‘에어 모션’...터치의 손맛과 재미
세계 최초 정맥센서 탑재...얼굴,지문 등 다양한 생체인식

이재구 기자

기사입력 : 2019-02-27 06:00

center
LG전자가 지난24일 바르셀로나 CCIB에서 선보인 V50 듀얼스크린폰(사진=이재구기자)
[바르셀로나(스페인)=글로벌 이코노믹 이재구기자]
center
엘지전자의 G8에어모션 동작원리를 큰 화면에 그대로 반영해 게임을 체험토록 만든 모형(사진=이재구기자)
LG전자가 프리미엄4G 스마트폰인 LG G8과 5G폰 V50 및 V50듀얼 스크린폰을 3대축으로 삼아 내년도 적자탈출(턴어라운드)을 위한 힘찬 시동을 걸었다.


이들 제품에는 ‘안면인식, 정맥센서, 후면센서, 그리고 5G듀얼스크린 같은 핵심기능이 들어간다.

LG전자는 25일(현지시각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국제 컨벤션센터(CCIB, Center de Convencions Internacional de Barcelona)’에서 두 제품을 핵심으로 하는 플래그십 전략 스마트폰 제품군을 공개하면서 15분기 연속 적자의 수렁에서 벗어나는 적자반전의 첫 신호탄을 힘차게 쏘아 올렸다.

MWC19 행사 개막 일주일 전 권봉석 LG전자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사업본부장·사장은 “5G통신 시대가 시작된다고는 하지만 시장 상황 변동에 따라 4G프리미엄폰을 주력으로 내놓거나, 5G폰이 잘팔리면 5G폰 보급형을 만드는 등 유연한 전략을 펼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LG전자 개발진의 자랑은 이 가운데 LG G8의 새로운 안면인식 기술, 정맥인식기술, 그리고 후면 지문센서 등 생체인식 3종세트가 제품 인증 기술력을 크게 높였다는 점이다.

특히 인피니온으로부터 제공받은 비행거리시간측정(ToF)센서를 단 ‘Z 카메라’는 예전에 없던 안면인식 기능을 갖게 해줬다. 또 전면에 탑재하고 스마트폰을 구동하기 위해 누르거나 만져야 하는 기본적인 규칙을 새롭게 변화시켰다. 이로써 업그레이드된 화질은 물론 편의성과 재미까지 더해진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시했다.이를통해 LG G8은 디스플레이 위에서 손짓만으로 앱을 구동하는 ‘에어 모션’ 기능으로 기존 손맛과 또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직접 스마트폰을 만지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편리하다.

center
LG전자가 현지시각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국제컨벤션센터(CCIB)5G에 최적화된 성능과 높은 안정성을 갖춘 LG V50, 4G 고객을 위한 새로운 경험을 끌어낸 LG G8을 동시에 공개했다. 미셸 콤브 스프린트 CEO가 LG전자의 5G 스마트폰 LG V50를 소개하고


단말기 상단에 있는 4개의 센서배치 구조는 어떨까?

발표 현장의 LG전자 관계자에 따르면 “이 단말기맨 왼쪽에는 셀카, 그리고 나머지 세 개의 센서 가운데 중앙에는 적외선센서, 그 좌우에는 ToF센서가 들어가 예전에 못보던 신기능을 제시해 준다. 또한 단말기 화면 상단중앙부에서 15~20cm 떨어진 곳에 3개의 손가락을 화면 상단에 수직으로 세워서 정맥인식을 하는 방식으로 인증을 해준다.

화면 위에서 손을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움직여 미리 지정한 앱을 구동할 수 있다. 전화가 왔을 때도 손짓만으로 받거나 끊는 게 가능하다. 화면 위에서 다섯 손가락을 한 번에 오므리는 모양을 취하면 화면이 캡처되고, 동영상이나 음악을 감상하다가 엄지, 검지, 중지 3개의 손가락으로 아날로그 다이얼을 잡아 돌리는 제스처를 취하면 볼륨 키우거나 줄이기도 할 수 있다.

여기에 스마트폰 최초로 정맥 인식기능까지 탑재했다. 카메라를 향해 손바닥을 비추기만 하면 카메라가 손바닥 안에 위치한 정맥의 위치, 모양, 굵기 등을 인식해 사용자를 식별한다. 정맥은 사람마다 다르기에 보안성도 높다. 더불어 ‘Z 카메라’는 ToF 센서와 적외선 조명(IR illinator)의 조합으로 빛의 유무와 관계없이 사용자의 얼굴을 구분해 낸다. 이 때문에 빛이 없는 어두운 곳이나 밝은 햇볕을 등지는 경우, 인식이 잘 되지 않는 기존 구조광(SL, Structured Light) 방식의 한계를 극복했다. 사용자는 정맥은 물론 지문, 얼굴 등 다양한 생체 인식을 골라 사용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제품 설명회를 들은 사람들 가운데에서는 “손가락을 세 개로 똑바로 세워서 정맥인식을 하게 만들기가 쉽지만은 않은 것 같다”는 반응이 나온다.

■공들인 V50 듀얼스크린 성패는...폴더블폰 활성화까지 대안 될지가 관건

5G폰으로 개발된 V50 5G폰은 올해 시작되는 5G 서비스에 맞춰 최적화된 성능과 높은 안정성을 갖춘 차기 주력폰이다. V50 듀얼 스크린폰도 LG전자 MC사업부가 크게 기대하는 품목이다. 단지 이것뿐만이 아니다. 바로 LG전자의 야심작인 ‘V50 듀얼스크린 폰’이다.

LG전자의 LG V50 5G는 부드러운 느낌에 4G 대비 최대 20배 빠른 5G 속도로 대용량 콘텐츠를 안정적으로 즐기고 싶어 하는 고객의 요구를 충실하게 반영했다.

또한 세계 최초로 전·후면 카메라 아웃포커스 동영상 기능도 적용, 인물이 움직이더라도 초점이 인물에만 고정되면서 영화처럼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LG전자는 한국, 미국, 유럽, 호주 등 올해 5G 서비스를 시작하는 글로벌 시장의 총 10개 이동통신 사업자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판매부터 프로모션까지 광범위하게 협력하기로 하고 5G 시장에서 고객이 원하는 때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한 발 앞서 준비했다.

■5G를 2개의 화면에서 콘텐츠 즐길 때만 화면 결합하는...‘LG 듀얼 스크린’ 공개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 또 ‘하나 더’ 있다. LG V50 듀얼디스플레이폰이다. 폴더블이 보급 및 활성화되기까지 잘팔릴 가능성 높은 대안으로서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다.

LG전자는 고객이 한 차원 빠른 5G의 속도를 사용하는 데 가장 기대하는 부분이 게임, 영화 등 멀티미디어의 사용성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또 평소 휴대할 때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을 선호하고, 콘텐츠를 즐길 때만 큰 화면을 원한다는 모순점을 해결하는 데 중점을 뒀다.

이에 LG전자는 얇고 가벼운 V 시리즈의 디자인을 계승한 LG V50 ThinQ 5G로 휴대 편의성을 높이면서도, 고객이 원할 때만 큰 화면으로 여러 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탈착식 올레드 디스플레이 ‘LG 듀얼 스크린’을 솔루션으로 제시했다.

‘LG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 화면을 덮는 플립(Flip) 형태로 일반 스마트폰 커버처럼 끼우기만 하면 스마트폰과 연동된다. 이를 펼치면 6.2인치 ‘LG 듀얼 스크린’ 화면은 왼쪽에, LG V50 5G 화면은 오른쪽에 위치하게 된다.

최대 3개의 앱을 2개의 화면에서 독립적으로 동시에 사용할 수도 있다.

‘LG 듀얼 스크린’과 LG V50 씽큐5G 화면은 마치 2개의 스마트폰처럼 각각 독립적으로 구동된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영화를 보면서 ‘듀얼 스크린’에서는 출연한 배우의 정보나 영화 줄거리를 검색할 수 있다.

LG V50 5G 화면의 작은 반원 모양 아이콘을 클릭하면 ‘LG 듀얼 스크린’을 켜거나 끌 수 있으며 스마트폰과 ‘LG 듀얼 스크린’의 화면을 서로 바꾸거나 보낼 수도 있다.

또 이동통신사의 콘텐츠에 따라 ‘LG 듀얼 스크린’과 LG V50 5G의 화면을 연동할 수도 있다. 게임을 실행하면 ‘LG 듀얼 스크린’은 게임 화면으로, 스마트폰은 게임 콘트롤러로 각각 구현하면서 박진감 넘치는 게임을 즐길 수도 있다. ‘LG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과의 각도를 104°와 180°로 고정할 수 있어 사용자가 거치하고 이용할 때도 편리하다. 스마트폰 본체의 배터리로 구동되기 때문에 별도 충전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필리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