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속보] 금호 아시아나그룹 자구계획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공중분해?

김대호 기자

기사입력 : 2019-04-15 14:01

center
금호 아시아나그룹의 자구계획서가 공개됐다. 아시아나 항공 매각완료 때까지 박삼구 회장 측근의 경영권을 보장하는 내용등을 담고 있다.
금호 아시아나 그룹 자구계획서가 나왔다.


산업은행이 5000억원을 빌려주면 아시아나 항공 보유지분을 팔겠다는 것이다. 또 아시아나 항공 매각완료 때까지 박삼구 측근의 경영권 보장을 요국하고 있다.

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받아 들일지 주목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산업은행에 제출한 자구계획에서 "구주매각 및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통한 아시아나항공 M&A를 즉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금호그룹은 또 아시아나 매각방법에 대해서는 △자회사 별도 매각은 금지하되 인수자 요청 시 개별 협의하고 △구주에 대한 드래그얼롱(Drag-along:동반매각요청권) 권리와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확보 등을 포함하도록 했다.

M&A가 완전히 종결까지는 아시아나항공은 현 한창수 대표이사가 경영하도록 하는 조건도 달았다.

사실상 박삼구 회장의 경영권을 보장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금호그룹은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 전량(박삼구·박세창 지분 42.7%, 박 전 회장 부인과 딸 지분 4.8%),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전량(33.5%)을 담보로 제공하며 유동성 5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요청했다.

이중 박삼구·박세창 지분 42.7%는 이미 담보가 잡혀있어 당분간은 실효성이 없다.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