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신협, 청년 사회적기업 지원해 커피숍 문 열어

이효정 기자

기사입력 : 2019-07-04 16:09

center
신협 직원들과 ㈜윙윙 직원들이 대전에 위치한 신협중앙회관 1층에 문을 연 커피숍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협중앙회)
신협중앙회가 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역의 대표적인 청년 예비사회적기업인 ㈜윙윙과 제휴해 신협 어부바 카페의 문을 열었다고 4일 밝혔다.


신협중앙회는 도시재생스타트업체이자 청년 예비사회적기업인윙윙에 대전에 위치한 신협중앙회관 1층 공간 167.38㎡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인테리어에 소요되는 비용을 전액 지원했다.

신협과 윙윙은 앞으로 생분해성 종이패키지를 사용한 친환경 운동을 비롯해 ‘지역, 소통, 여유’를 테마로 신협 임직원과 지역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카페 수익의 일부를 지역에서 활동하는 청년·지역 예술가들의 작품을 기획·전시하는데 지원할 생각이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은 그 동안 청년협동조합 창업을 비롯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지원해왔다”며 “앞으로도 신생 사회적기업들의 인큐베이팅과 금융협동조합이자 사회적 경제조직을 위해 든든한 등을 내어주는 마더협동조합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태호 윙윙 대표도 “수많은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이 생기지만 소수만이 살아남는 척박한 상황에서 신협중앙회의 지원은 지역의 청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청년 기업들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사회적경제의 바람직한 대안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면에서 매우 뜻깊고 고마운 일”이라고 전했다.


신협중앙회는 2016년부터 기획재정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청년협동조합 창업지원 사업’에 공식후원기관으로 참여하며 창업협력기관으로서 기업의 인큐베이팅을 지원해왔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프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