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문 대통령 '필승코리아 펀드' 수익률 8% 추정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19-10-20 08:08

center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출시된 'NH-아문디 필승코리아 국내주식형 펀드'에 투자한 문재인 대통령이 가입 두 달이 채 안 돼 8%가량의 수익을 얻은 것으로 추정됐다.

20일 펀드 운용회사인 NH-아문디자산운용에 따르면 필승코리아 펀드는 이달 18일 현재 A클래스 기준 최근 1개월 수익률이 3.88%를 기록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 원 이상 펀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국내 주식형 펀드 959개의 최근 1개월 평균 수익률은 1.28%에 그쳤다.

해외 주식형 펀드 771개의 평균 수익률은 0.36%다.

필승코리아 펀드는 8월 14일 출시된 뒤 한동안 수익률이 저조했으나 최근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8월 26일 필승코리아 펀드 A클래스에 5000만 원을 투자한 문 대통령의 수익률은 8%로 수익금은 약 400만 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 펀드의 수익률이 출시일 대비 마이너스 1.15%를 나타냈던 시점에 가입, 상대적으로 더 많은 수익을 올렸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쿠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