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손보업계, 금융당국 제동에 자동차보험료 인상 보류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0-01-10 14:54

center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 목소리에 금융당국이 다시 한 번 제동을 걸고 나섰다.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 목소리에 금융당국이 다시 한 번 제동을 걸고 나섰다. 금융당국의 간섭에 손보업계에선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1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은 최근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준비하다 금융당국의 보류 요청으로 이를 중단했다.

KB손보 이후 인상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됐던 다른 손보사들도 보험료 인상을 미루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 25일 K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현대해상, 삼성화재,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롯데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등 7개사가 보험개발원에 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했다. 대형사는 4∼5% 인상안을, 중소형사는 5∼6% 인상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통상 보험개발원이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인상 요인을 분석해 검증 결과를 영업개시일 15일 안에 회신하는 것과는 달리 이번 검증은 한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감감무소식인 상황이다.

손보업계에선 사실상 금융당국의 압박으로 인해 보험개발원의 움직임이 주춤한 것으로 추측하고, 보험료 인상폭을 3%대로 하향 조정했지만 여전히 회신은 오지 않고 있다.

자동차보험료는 업계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이지만 자동차보험은 의무보험이고 소비자물가지수 산정에 포함돼 금융당국으로부터 간접적인 가격 통제를 받는다.

손보사들은 금융당국이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에 대해 ‘시기’가 걸림돌로 작용하는 것인지 ‘인상요율’이 문제로 꼽히는 것인지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4월 총선 이후로 자동차보험료 인상 시기를 늦추고, 3.8% 안팎으로 예상되던 인상폭도 낮출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일각에선 금융당국이 1%대의 인상률을 요구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손해율이 100%를 넘긴 상황에서 자동차보험료 인상 적용이 늦어질수록 보험사 입장에선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3%대 인상 역시 보험사 입장에선 충분치 않은 상황으로 인상요율이 적정치 않다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 역시 두 차례 인상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보, KB손보 등 대형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각각 100.1%, 101%, 101%, 100.5%를 기록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