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뉴욕증시] 막판 와르르 다우지수 상승폭 축소… 미중 무역합의 실망 확산 코스피 코스닥 환율 부담

김대호 기자

기사입력 : 2020-01-16 06:16

center
[뉴욕증시] 막판 와르르 다우지수 상승폭 축소… 미중 무역합의 실망 확산 코스피 코스닥 환율 부담
[뉴욕증시] 막판 와르르 다우지수 상승폭 축소… 미중 무역합의 실망 확산 코스피 코스닥 환율 부담


미국 뉴욕증시가 막판에 와르르 하락했다.

다우지수 상승폭이 축소된 것이다.

미중 무역합의 내용이 알맹이가 없다며 실망하는 투자자들이 늘어난 탓이다.

코스피 코스닥 환율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마감시세
Stock Market Overview

Index Value Change Net / %

NASDAQ 9258.70 7.37 ▲ 0.08%

NASDAQ-100 (NDX) 9035.67 2.25 ▲ 0.02%

Pre-Market (NDX) 9040.13 6.71 ▲ 0.07%

After Hours (NDX) N/A N/A %

DJIA 29030.22 90.55 ▲ 0.31%

S&P 500 3289.30 6.15 ▲ 0.19%

Russell 2000 1678.56 2.82 ▲ 0.17%

Data as of Jan 15, 2020

이날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을 맞아 상승 출발했다.

시장은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과 이후 공개된 세부 내용, 주요 기업 실적 등을 주시하고 있다.

미국이 1단계 무역합의 이후에도 올해 말 대선 이후 등 상당 기간 중국에 대한 관세를 유지할 것이란 소식으로 시장의 경계심이 다소 커진 상황이다.

향후 2단계 합의를 위한 협상에서의 갈등이 적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관세가 장기간 지속하면서 경제에 미칠 악영향도 우려된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4분기 순익과 매출이 시장 예상은 웃돌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줄었다고 발표했다. 유통되는 주식 수를 줄인 영향으로 주당순이익(EPS)은 시장 예상보다 높았다.

BOA는 또 콘퍼런스콜에서 올해 상반기 순이자수익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전망을 내놨다.

골드만삭스도 매출은 시장 예상을 상회했지만, 순익은 소송 등 법률 관련 비용의 증가 등으로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이날 장 초반 BOA 주가는 2%, 골드만삭스 주가는 0.6%가량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다만 전반적인 실적 시즌의 출발은 나쁘지 않은 편이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까지 실적을 발표한 S&P 500 기업 약 30개 중 82%가 예상보다 양호한 순익을 기록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뉴욕연방준비은행은 1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전월 3.3에서 4.8로 올랐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망치인 4.0을 상회했다.

물가 지표는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노동부는 12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1% 올랐다고 발표했다. 지난 11월의 변화없음(0.0%)보다 올랐지만, 시장 예상 0.2% 상승에 못 미쳤다.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PI는 12월에 전월 대비 0.1% 올랐다.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인 0.2% 상승을 하회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기업들의 실적이 향후 개선될 수 있다는 기대도 내비치고 있다.

UBS의 마크 헤펠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미국 기업들의 순익 증가율이 약화한 시기 이후 다음 실적 시즌은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본다"면서 "주가이익비율이 지속해서 완만하게 확대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증시에 상승 동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EPS 증가율 전망치를 6%로 다소 상향 조정했다"고 덧붙였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조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11% 내렸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33% 하락한 58.03달러에, 브렌트유는 0.34% 내린 64.27달러에 움직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12.7% 반영했다.

미국과 중국이 15일(현지시간) 1단계 무역 합의에 최종 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중국측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인 류허(劉鶴) 부총리와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했다.

지난해 12월 13일 미중이 공식 합의를 발표한 이후 약 한 달 만에 서명으로 합의를 마무리했다. 2018년 7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첫 관세 폭탄으로 무역전쟁의 포문을 연 지 약 18개월 만이다.

이번 합의는 사실상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벌이던 미중의 첫 합의이며, 일종의 휴전을 통해 추가적인 확전을 막았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글로벌 경제에 드리워졌던 불투명성도 다소 완화될 전망이다.

중국은 농산물을 포함해 미국산 제품을 대규모로 구매하고, 미국은 당초 계획했던 대중 추가 관세 부과를 철회하는 한편 기존 관세 가운데 일부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낮추는 것이 이번 합의의 골자다.

미국이 제기해왔던 지식재산권 보호와 기술이전 강요 금지, 환율 조작 금지 등에 대한 원칙적인 내용도 담았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은 농산물과 공산품, 서비스,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향후 2년간 2천억달러(231조7천억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을 추가로 구매하기로 했다. 첫해에 767억달러, 두 번째 해에는 1천233억달러어치를 구매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서비스 379억달러, 공산품 777억달러, 농산물 320억달러, 에너지 524억달러 등이다.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 계획은 첫해에 125억달러, 두 번째 해에 195억달러 규모다. 2017년에 중국이 24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농산물을 구매했는데 2년간 320억달러를 추가 구매하면 2년간 연평균 약 400억달러 규모가 된다.

미국은 당초 지난해 12월15일부터 부과할 예정이었던 중국산 제품 1천600억달러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또 1천200억달러 규모의 다른 중국 제품에 부과해온 15%의 관세를 7.5%로 줄이기로 했다.

다만 2천5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부과해오던 25%의 관세는 그대로 유지한다.'

이번 합의에서 중국은 미국 기업들에 대한 기술이전 강요 금지와 미국의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은행 증권 보험 등 중국 금융시장에 대한 접근 완화 등을 약속했다.

중국은 또 미국 기업에 대한 금융시장 개방 확대와 인위적인 위안화 평가절하 중단 등을 약속했다.

미국은 1단계 무역합의 서명 이틀 전인 지난 13일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해제하고, 관찰대상국으로 재분류했다.

이번 합의는 중국이 지식재산권을 위반한 상품에 대한 판매 중단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기업기술 절취범을 형사 처벌하게 돼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또 중국은 이번 합의의 발효 이후 30일 내에 합의 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이른바 '액션 플랜'을 제출하게 돼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설명했다.

그러나 또 다른 핵심 쟁점 가운데 하나였던 중국 당국의 국영기업 등에 대한 보조금 지급 문제는 이번 합의에서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합의에서 눈에 띄는 대목은 분쟁 해결 절차다.

합의 위반이라고 판단할 경우 총 90일간 실무급, 고위급 협의를 진행하고, 이를 통해 해결되지 않을 경우 다시 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권한을 규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이 이번 합의에서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를 보류하거나 기존 관세를 완화했는데 이를 다시 복원하거나 추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의미다. 미국이 중국의 합의 이행을 강제하기 위해 삽입한 조항이다.

합의 미이행시 관세부과 권한을 규정한 것은 향후 미중간 합의 이행과정에서 새로운 분쟁의 불씨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미중은 1단계 합의의 이행을 지켜본 뒤 2단계 협상에 돌입할 것으로 관측된다.

미측 고위급 협상단 대표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단기적으로 1단계 합의 이행에 집중할 것이라면서 추가 협상은 그 이후에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앞으로 지식재산권 보호와 기술이전 강요, 보조금 지급 등 구조적 문제에 대한 보다 세부적인 시정조치를 요구할 것으로 보여 2단계 합의는 더 험난한 과정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는 오는 11월 대선까지 1단계 합의의 성과를 치켜세우면서 중국에 대한 관세를 지렛대로 활용, 2단계 합의를 위해 중국을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획기적인 합의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과의 2단계 무역협상이 마무리되면 미중 무역전쟁 과정에서 부과한 대중 관세를 즉시 제거하겠다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류허 부총리가 대독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서한에서 미중 합의는 세계를 위해서 좋다면서 이번 합의는 미중이 대화를 통해 견해차를 해소하고 해법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라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