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사우스아프리카항공, 파산보호 신청…남아공 정부 직접 자금 협의 나서

김길수 기자

기사입력 : 2020-01-21 10:04

center
부정 관리와 부채로 인해 어려움을 겪어 온 SAA는 2011년 이후 거의 수익을 내지 못하고 정부의 구제 금융에 의존하고 있다. 자료=SAA
파산 위기에 놓인 사우스아프리카항공(South African Airways, SAA)을 살리기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부가 직접 나섰다.


부정 관리와 부채로 인해 어려움을 겪어 온 SAA는 2011년 이후 거의 수익을 내지 못하고 정부의 구제 금융에 의존하고 있어, 남아프리카 공화국 경제에 가장 큰 위협이 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20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SAA는 지난달 약 1만 개의 일자리를 보호하기 위한 최후의 수단으로 파산보호를 신청했으며, 이후 파산보호 절차의 일환으로 정부와 대부업체로부터 각각 20억 랜드(약 1606억 원)씩 총 40억 랜드를 약속받았다.

그러나 재무부는 자기지분을 식별하고 분산시키는 방법을 찾지 못했으며, 이에 정부가 직접 나서게 된 것이다. 현재 자금 마련을 위해 재무부와 고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 SAA 사업구조 전문가들이 정부가 약속한 20억 랜드 자금에 대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주말 내내 회의를 가졌지만, 아직 해결책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뉴질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