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EU 기반 회사 1400곳, 브렉시트 대비 EU 각국에 사업허가 신청

김길수 기자

기사입력 : 2020-01-23 06:00

center
영국의 유럽연합(EU) 이탈에 대비해 1400개 이상의 EU 기반 회사들이 EU 각국에 사업허가를 신청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DB
영국의 유럽연합(EU) 이탈에 대비해 1400개 이상의 EU 기반 회사들이 EU 각국에 사업허가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10월까지 임시권한제도(TPR)를 사용하기 위해 금융행위감독청(FCA)에 총 1441개 기업으로부터 신청서가 접수됐다고 영국과 유럽에 기반을 둔 금융 서비스 규제 컨설팅 업체 보빌(Bovil)이 22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보빌에 따르면, TPR를 제출한 회사가 가장 많은 국가는 228개국이 접수한 아일랜드이며, 이어 170건의 프랑스, 세 번째는 키프로스로 165건, 네 번째는 149건의 독일이다. 보빌은 이 수치에 대해, 실제로 유럽 기업들이 사무실 공간을 구매하고, 직원을 고용하며, 영국에서 법률 및 전문 고문을 고용할 것임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와 반대로 브렉시트 이후에도 고객의 서비스를 유지하기 위해 300개 이상의 영국 기업들도 EU에 지사를 개설했다는 뉴 파이낸셜 싱크탱크(New Financial Think Tank)의 최근 조사가 있었으며, 컨설턴트 EY도 영국의 대기업들이 브렉시트 이후 EU에서 계속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