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작년 부동산펀드에 23조 몰렸다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1-27 07:19

center


국내외 부동산 자산에 투자하는 부동산 펀드에도 돈이 몰리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외 부동산에 투자하는 펀드 설정 규모는 지난 21일 현재 99조3870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말의 75조5464억 원보다 23조8316억 원, 31.5%나 늘어난 것이다.

사모가 96조1859억 원, 공모는 3조2010억 원으로 집계됐다.

해외 부동산 펀드가 54조5812억 원, 국내 펀드는 44조8058억 원으로 나타났다.

2018년 말 해외 부동산 펀드는 39조4672억 원, 국내 펀드는 36조792억 원이었다.

2018년 말 공모와 사모를 합친 주식 펀드 설정 규모는 85조1830억 원으로 부동산 펀드보다 10조 원 많았으나 작년 상반기 부동산 펀드에 추월당했다.

21일 현재 주식 펀드는 88조2080억 원으로 2018년 말보다 3조250억 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라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