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LG유플러스, 2월중 알뜰폰 5G 요금제 대폭 확대

8개 알뜰폰 사업자 이번 주부터 5G 요금제 대거 출시
월 5만원대 ‘5G 라이트’와 동일 혜택을 3만원대에 이용
U+MVNO 파트너에 전용 유심 70만개…비용 15% 절감”
알뜰폰 신규 가입 고객 경품 이벤트 등 공동 마케팅도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2-03 10:46


center
LG유플러스가 자사 망을 임대하고 있는 MVNO 사업자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알뜰폰 5G 요금제를 대폭 확대한다. 8개 LG유플러스 알뜰폰 사업자가 이달 5G 요금제를 출시한다.사진은 통신 판매점에서 고객이 알뜰폰 가입 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자사 망을 임대하고 있는 MVNO(알뜰폰) 사업자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알뜰폰 5G 요금제를 대폭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5G 요금제를 출시하는 알뜰폰은 8개 사업자로, 자회사인 ‘미디어로그’와 ‘LG헬로비전’은 물론 ‘큰사람’, ‘스마텔’, ‘에넥스’, ‘에스원’, ‘코드모바일’이 이번 주 중 상품을 선보인다. ‘ACN’은 이달 중 출시할 예정이다.

출시 요금제는 ▲월 기본 데이터 9기가바이트(GB) 소진 시 1Mbps(초당 100만비트 전송)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상품과 ▲기본 180GB 데이터 소진 시 10Mbps로 이용 가능한 상품 두 가지다.

9GB 요금제는 LG유플러스 ‘5G 라이트’를 모태(母胎) 상품으로 한다. LG유플러스가 알뜰폰 5G 도매제공 대가를 66%로 인하함에 따라 월정액 5만 5000원의 5G 라이트와 동일한 혜택을 월 3만원대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다.

180GB 요금제의 경우 월정액 7만 5000원에 150GB(Qos 5Mbps)를 제공하는 LG유플러스 ‘5G 스탠다드’보다 데이터 혜택이 많다.

이로써 KB국민은행을 포함해 총 9개 LG유플러스 알뜰폰 사업자가 5G 요금제를 제공하게 됐으며, 추후 5G 요금제 출시 알뜰폰 사업자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사업자들이 개별 구매해오던 유심 수급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지난해 9월 출범한 U+MVNO 파트너스 참여 사업자를 대상으로 전용 유심을 이달부터 공급한다.

U+MVNO 파트너스 참여사에 올해 공급되는 전용 유심은 약 70만개로 LG유플러스는 이들 사업자들과 공동 제작·수급을 통해 유심 구매 비용을 15% 이상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center
5G요금제표. 자료=LG유플러스


한편 LG유플러스는 U+MVNO 파트너스 참여사들의 가입자 유치 및 브랜드 홍보를 위한 공동 마케팅도 진행한다. 이달 한달 간 알뜰폰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가입 고객 이벤트를 실시하고 신규 가입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커피 교환쿠폰, 블루투스 이어폰 등의 경품을 지급한다.


지난해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사업자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통신업계 최초로 매달 150GB의 대용량 LTE 데이터를 제공하는 알뜰폰 요금제를 선보인데 이어 전국 2200여개 LG유플러스 매장에 MVNO 유심카드 전용 판매대를 설치했다.

아울러 전국 200여개 LG유플러스 직영 매장에 U+MVNO 파트너스 CS 업무 지원 내용이 담긴 안내 스티커도 부착해 고객의 MVNO 서비스 이용 편의성도 높였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담당은 “5G 요금제의 알뜰폰 출시 지원이 고객 선택권 확대는 물론 MVNO 사업자들의 수익 개선과 가입자 확보 및 유지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인기 단말 구매 지원, 전략요금 상품 출시, 서비스 유통 확대 등을 위한 다양한 영업활동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이집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