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로나 19 확진자 하루 사이에 15명 증가 46명 … 첫 어린이 환자 발생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2-19 10:18

center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전 9시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4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하루 사이에 15명이 추가로 확진 판명을 받은 것이다.

새로 확인된 환자 15명 중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됐으며 이 중 11명은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환자와 같은 신천지교회 10명, 병원 내 접촉자 1명 등이다.

나머지 2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20번째 환자(42세 여성, 한국)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증상이 확인된 가족으로 11세 딸(2009년생, 한국) 1명이 추가 확인돼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20번째 환자는 15번째 환자(43세 남성, 한국)가 자가격리 기간 함께 식사를 한 처제다.

서울 성동구에서도 환자 1명(77세 남성, 한국)이 추가로 확인돼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