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정부, 대구 신천지 신도 9000명과 폐렴환자 코로나19 전수조사한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 밝혀… 신천지 신도는 전원 자가격리

지원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2-21 14:10

정부 신천지 예배 신도 전수조사한다


center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대구지역 신천지 신도 9000명과 폐렴환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대구·경북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대구는 우선 추가적인 전염 방지를 위해 관련 교회단체(신천지) 9000명 전원의 명단을 확보, 자가격리와 시설격리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격리해제 전까지 이들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하겠다”며 “우선 유증상자와 접촉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신도 전원에 대한 최근 해외여행력과 의료기관 방문력을 조사할 계획이다. 또 명단 확보된 신도는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지자체 담당자와 교단을 통한 자체점검을 실시한다.

정부는 대구지역 신천지 신도 9000여 명 가운데 4474명의 명단은 이미 확보했으며, 이날까지 나머지 명단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총 156명 중 대구·경북지역 환자는 111명, 대구 신천지와 관련된 코로나19 환자는 82명이다.


정부는 또 현재 대구 내 입원 중인 폐렴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입원 환자 전수조사 완료 후 신규로 발생하는 폐렴 환자도 의무적으로 코로나19를 검사할 예정이다.

사망자가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은 정신병동과 일반병원, 요양병원 등을 포함해 전체 환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


인도네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