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SK그룹, “출근 늦추고 건물 출입자 체온 측정”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2-24 09:10

center
SK그룹 계열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은 24일 건물에 출입하는 사람들의 체온을 개별 측정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열화상 카메라로 점검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위기경보 단계가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강화한 것이다.

SK홀딩스 등 서울 린빌딩 계열회사들은 직원들의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유좌석제를 일부 변경했다.

같은 층에 3일 이상 예약할 수 없도록 한 설정을 해제, 가급적이면 같은 층에 앉도록 권고했다.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은 또 직원들의 외부인 접촉을 줄이기 위해 일단 이날 출근 시간을 오전 10시 이후로 늦췄다.


SK이노베이션은 매일 오전 해외 출장자 현황과 자주 묻는 질문 등을 담은 코로나 19 일일현황 자료를 직원들에게 배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방글라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