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평택시 2번째 확진자 가족 및 해군 2함대 소속장교 '음성', 확산방지에 총력

정성우 기자

기사입력 : 2020-02-25 09:55

center
평택시청이 시청 입구에서 직원 및 방문객 등 모든 츌입자에게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정우성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2번째 확진자의 가족과 유증상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은 해군 2함대 소속 장교가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평택시는 2번 확진자의 평택지역 밀접접촉자는 24일 10시 현재 총 29명으로 이중 6명은 다른 지역 보건당국으로 보내 시가 관리하는 인원은 23명이라고 설명했다.


2번째 확진자는 인근 CCTV 확인 결과, 상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생활해 가족(부모, 조모, 누나)들 모두 감염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시는 앞서 지난 23일 확진자가 다녀간 곳들을 신속히 폐쇄, 방역 소독을 했다.

평택시 관계자는 “해당 업소들은 소독 후 하루가 지나면 역학조사관의 확인 후 영업 활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안심하고 이용해도 된다”고 말했다.


정성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wjung@g-enews.com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