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가계 부채, 억제책에도 1600조 돌파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2-25 12:49

center
그래픽=뉴시스
정부의 억제책에도 가계 부채가 사상 처음으로 1600조 원을 돌파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9년 4분기 중 가계신용'에 따르면 작년 말 가계신용은 1600조1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3조4000억, 4.1%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신용은 금융권의 가계대출에 카드와 백화점 등의 판매신용을 더한 것으로 가계가 진 빚의 총량을 나타낸다.

지난해 4분기에는 27조6000억 원 증가, 전 분기의 15조8000억 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이는 2017년 4분기 31조5000억 원 늘어난 이후 2년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

가계 부채가 이같이 늘어난 것은 부동산값이 치솟으면서 빚을 얻어 집을 산 가계가 많았기 때문이다. 은행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했다.

하지만, 경기침체로 자영업자 등이 집을 담보로 돈을 빌리는 경우도 적지 않게 늘어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른바 ‘생계용 대출’이 늘어난 것이다.

가계 부채는 2013년 1000조 원을 넘어선 뒤→ 2014년 1085조3000억 원→ 2015년 1203조1000억 원→ 2016년 1342조5000억 원→ 2017년 1450조8000억 원→ 2018년 1536조7000억 원 등으로 매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년 동안 매년 100조 원 안팎 증가한 셈이다.

그러나 정부의 억제책으로 증가율은 2016년 11.6%에서 2017년 8.1%, 2018년 5.9%로 둔화했다.

지난해 증가율 4.1%는 2003년 1.6% 이후 16년 만에 가장 낮았다.

또, 증가 폭 63조4000억 원은 2013년 55조2000억 이후 6년 만에 가장 적은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