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로나19 피해 복구 '대기업들 앞장서 지원'

김현수 기자

기사입력 : 2020-02-26 15:39

center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사진=현대차그룹
국내 산업을 이끌어가고 있는 대기업들이 코로나19 감영증 예방과 피해 복구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우선 현대자동차그룹은 26일 50억 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하고 대구·경북 지역 피해 복구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전국 재난 취약 계층과 의료진, 피해자를 대상으로 현금과 구호·방역 물품 제공, 예방·방역 활동 등을 지원한다.

경제 활동 위축으로 피해가 큰 저소득층과 자가 격리자를 위해 체온 측정기와 손 세정제, 마스크 등의 예방 물품을 제공한다.

또한 의료진의 방역 물품 구입을 돕고 적재적소에서 예방·방역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그룹과 전국재난구호협회는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방역 서비스를 조기에 실시하고 방역 물품, 생필품 등을 적기 공급하는 데 집중한다.

이 외에도 현대차그룹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부품 협력사에 1조 원 규모 긴급 자금을 지원했고, 현대차 노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특별 합의를 통해 매출 손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위해 시장 수요와 연동한 최대 생산 및 시장 적기 공급, 교섭 기간 단축 등을 통해 협력사가 연중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현대차 노사는 이와 함께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중소 상공인들 지원을 위해 각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지역 화폐(울산페이, 제로페이 등) 및 온누리 상품권을 구입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 활동을 함께 진행한다.

한화그룹 주력 계열사인 ㈜한화와 한화솔루션도 26일 코로나19 특별 관리 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 15만장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그룹 계열사들은 지난 9일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 지역 등 중소 부품 협력사들을 위한 대규모 긴급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삼성은 조업 중단, 부품 조달 등으로 애로를 겪는 협력사의 경영 안정을 위해 1조 원의 운영 자금을 무이자·저금리로 대출 지원하고, 2월 물품 대금도 조기 지급하고 있다.

참여 계열사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물산 등이다.

경북 구미에 사업장을 둔 LG전자는 코로나19가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며 마스크 공급, 항공 운송비 지원 등 협력사가 긴박하게 필요로 하는 부분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있다.

또한 자금 운영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에겐 무이자 혹은 저금리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대구·창원·구미 등 영남 지역에 다수의 생산 공장을 운영 중인 효성도 이번 사태를 위한 지원 준비에 한창이다. 효성은 지원을 위한 물품 확보를 검토하고 자금 지원도 함께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


인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