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전 1조3600억 영업적자 11년만에 최대...'전기료 인상' 힘받나?

지난해 영업실적 공시...매출 59조 전년대비 1조5천억 소폭 감소, 영업익은 -552% 급락
냉난방기 사용량 감소로 전기판매수익 감소...온실가스배출권 비용, 감가상각비 등 증가
원전 이용률 70.6%에 그쳐 "값싼 원전 이용률 높이지 않는 한 요금 인상 시간문제"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0-02-28 17:40

center
한국전력 나주 본사 전경. 사진=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지난해 영업손실(연결기준) 1조 3566억 원을 기록했다. 11년 만에 최대 영업적자이다.


막대한 적자 누적으로 한전의 '전기료 인상' 명분이 강화돼 오는 4월 총선 이후 한전이 추진 중인 전료요금 체계 개편에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한전이 공시한 '2019년 잠정 영업실적(연결기준)'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해 매출 59조 928억 원, 영업손실 1조 3566억 원의 실적을 나타냈다.

매출은 전년대비 1조 5348억 원 줄어 소폭 감소(-2.5%)를 보인 반면, 영업이익은 1조 1486억 원 크게 떨어져 대폭 감소(-552.2%)로 이어졌다.

한전의 영업이익 급감은 영업적자 2조 7980억 원을 기록했던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1년만에 ‘최대 적자’를 기록했을뿐 아니라, 지난해 6년만에 영업적자(-2080억 원) 전환 이후 2년 연속 적자행진을 기록하게 됐다.

분기별로 보면 지난해 3분기를 제외한 1,2,4분기 모두 적자였고, 특히 4분기는 1조 6673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확대 원인으로 한전은 전년도에 비해 지난해 여름이 덜 덥고 겨울은 덜 추웠던 '날씨 영향'을 먼저 꼽았다.에어컨, 보일러 등 냉난방기를 덜 사용하다 보니 전기 판매수익이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공시된 실적 발표에 따르면, 전기 판매수익은 2018년 56조 8420억 원에서 지난해 55조 9390억 원으로 9030억 원 줄었다.반면에 온실가스배출권 비용, 설비투자 등에 따른 감가상각비 등 비용은 전년대비 약 2조 원 불어났다.

세부적으로 기존에 무상으로 나눠주던 온실가스배출권의 무상할당량이 축소되고, 배출권가격이 상승하는 등으로 온실가스 배출권 비용이 전년대비 6565억 원 증가했고 원전, 송배전선 등 감가상각·수선유지비도 전년대비 6338억 원 늘었다.

여기에 직원 증가, 퇴직금 등 인건비가 전년대비 4976억 원 증가했고, 원전해체비용 단가 상승 등으로 '원전복구충당부채전입액'도 전년대비 1874억 원 늘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석탄화력발전 이용률이 2018년 74.7%에서 지난해 70.7%로 낮아진 것도 실적에 부정 영향을 미쳤다.

다만, 한전은 국제유가 하락, 원전이용률 상승으로 연료비는 전년대비 1조 8318억 원 감소했다고 밝혔다.

신재생공급 의무화(RPS) 비율이 5%에서 6%로 상향돼 RPS 비용도 증가했지만 전력시장가격(SMP)이 2018년 킬로와트시(kWh)당 95.2원에서 지난해 90.7원으로 하락해 전체 민간발전사로부터 구입전력비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376억 원)을 유지했다.


원전 이용률을 2018년 65.9%에서 지난해 70.6%로 70%대를 회복했다. 그러나 당초 정부가 목표로 했던 2019년 원전이용률 77.4%에는 약 7%p나 부족했다.

일각에서는 원전이용률이 여전히 한전이 최고 실적을 보이던 2014~2016년의 85%대보다 크게 못미친다며 정부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원전이용률을 높이지 못하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계속 확대한다면 한전 적자누적 해소를 위한 전기료 인상은 시간문제라고 보고 있다.

한전 관계자 역시 "지속가능한 요금체계 마련을 위해 합리적인 제도개선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해 요금체계 개편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올해는 원전이용률이 70%대 중반으로 상승하는 등 한전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요인이 작용할 것으로 전망되나, 환율, 국제연료가격 등 불확실한 대내외 여건에 적극 대응해 자구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방글라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