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WHO "코로나19 위험도 '매우 높음'"…10가지 예방법 제시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2-29 06:28

center


세계보건기구(WHO)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상향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지난 며칠 사이에 코로나19 사례와 영향 받은 국가의 지속적 증가는 확실한 우려"라고 지적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역학학자들이 이 같은 전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왔고, 우리는 이제 코로나19의 확산 위험과 영향 위험을 전 세계 수준에서 '매우 높음'으로 상향했다"고 말했다.


WHO는 코로나19 발발 초기에는 세계적 위험 수준을 '보통'으로 평가했다가 지난달 말 '높음'으로 조정한 바 있다.

발원지인 중국에 대해서는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봤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현재 우리는 여러 국가에서 코로나19라는 연계된 유행병을 보고 있다"며 "하지만 대부분 사례는 여전히 알려진 접촉 또는 사례의 집단으로 추적할 수 있다"고 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나라마다 시나리오가 다르다. 같은 국가 안에서도 시나리오가 다르다"면서 "코로나19 억제의 핵심은 감염의 사슬을 끊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백신과 치료법에 관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세계적으로 20개 넘는 백신이 개발되고 있으며 여러 치료법이 임상 시험 중에 있어서 몇 주 안에 첫 번째 결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개개인이 취할 수 있는 기본 조치 10가지를 제시했다.

▲비누 또는 알콜 성분 손세정제로 자주 손 씻기 ▲소독제로 주방·일터 등에서 겉표면 자주 청소하기 ▲신뢰할 만한 출처를 통해 코로나19 정보 숙지하기 ▲감기 증상 시 여행 자제 ▲ 소매나 휴지에 기침·코풀기 ▲60세 이상 또는 기저질환 보유자는 인파가 많거나 환자 접촉할 수 있는 지역 피하기 ▲몸이 안 좋으면 집에 머물면서 의료 시설에 전화해 안내 받기 ▲아플 경우 집에서 가족들과 따로 식사·취침 ▲숨 가쁨 증상 때 즉시 의료진 연락 ▲일터·학교·예배 장소 등에서 안전 지킬 방법 논의하기 등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탈리아